핼러윈 느낌 준 ‘쌍용 티볼리 아머’ 주말 홍대·이태원 등 핫플 뜬다!

[고카넷, 글=정양찬 기자] 핼러윈을 앞두고 한껏 꾸민 쌍용차 티볼리 아머가 27~28일 홍대·이태원 등 핼러윈 파티가 열리는 핫플레이스를 누비고 다닐 예정이다.

이번 로드쇼에 함께할 3대의 티볼리 아머는 석양의 옐로 컬러를 바탕으로 거미줄과 빗자루 탄 마녀를 테마로 한 ‘스파이더’, 잭오랜턴(Jack-O’-Lantern, 호박등) 패턴의 ‘펌킨(Pumpkin)’, 스펙터(specter, 유령)와 박쥐를 강렬한 레드 컬러와 함께 표현한 ‘사신’ 등 핼러윈 분위기와 각각의 개성을 살릴 수 있도록 꾸몄다.

3대의 티볼리 아머는 홍대, 이태원 등 핼러윈 파티가 열리는 핫플레이스를 중심으로 진행될 예정이며, 티볼리 아머의 주요 고객층인 2030 세대들과 함께 호흡하는 색다른 기회가 될 전망이다.

특히, 티볼리 야광팔찌와 잭오랜턴 스타일의 LED 조명과 같은 선물을 Trick-or-treat(핼러윈에 아이들이 이웃집을 돌며 과자를 조르며 하는 말, 또는 그 놀이) 포토이벤트를 통해 제공할 예정이다.

지난 7월 새롭게 선보인 티볼리 아머는 내·외관 디자인을 중심으로 한 스타일 업그레이드 및 상품성 개선을 통해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다.

특히, 기어 에디션(Gear Edition) 모델은 보디·루프·도어미러 컬러, 데칼, 전용 엠블럼 등 수십만 가지 조합을 선택할 수 있는 국내 최초 주문형 콘셉트로 적극적인 개성표현을 즐기는 고객층들에게 선택 받고 있으며, 티볼리 아머 전체 판매량 중 40%를 점유하고 있다.

스펙터(specter, 유령)와 박쥐를 강렬한 레드 컬러와 함께 표현한 ‘사신’
석양의 옐로 컬러를 바탕으로 거미줄과 빗자루 탄 마녀를 테마로 한 ‘스파이더’
잭오랜턴(Jack-O’-Lantern, 호박등) 패턴의 ‘펌킨(Pumpkin)’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