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히어로 드라이빙 클래스’ 진행… 1:1 맞춤 솔루션 제공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현대자동차는 지난 10일 충남 예산에 위치한 리솜 리조트에서 대형트럭 엑시언트 차주 20명을 초청, 고민을 함께 나누고 돕기 위한 ‘히어로 드라이빙 클래스’를 진행했다.

‘히어로 드라이빙 클래스(H:EAR-O Driving Class)’는 주행량이 많은 상용차 특성상 연비에 민감한 상용차 운전자들을 위해 효과적인 주행연비 개선 방법을 안내하고 연비 관련 다양한 부분을 소통하기 위해 마련된 행사다.

현대자동차는 상용차 데이터 모니터링 시스템(CVDMS) 데이터 분석 결과 설명, 연비 향상 솔루션 제공, 현대자동차 연구원과의 질의응답 등 상용차 운전자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기반으로 행사를 마련했다.

특히 이번 행사에 ‘상용차 데이터 모니터링 시스템(CVDMS)’을 활용함으로써 주행연비 향상을 위한 교육 효과를 극대화했다.

‘상용차 데이터 모니터링 시스템(CVDMS)’은 현대자동차 남양연구소에서 개발한 것으로 주행 시 차량의 실시간 주행 속도, 엔진 속도, 페달 분포 등의 데이터를 수집해 운전자의 주행 습관과 패턴을 파악할 수 있도록 돕는 장치다.

현대자동차는 9월 말부터 참여 고객 20명의 엑시언트 차량에 모니터링 시스템인 ‘CVDMS’를 미리 부착해 평소 주행 습관에 대한 데이터를 수집 및 분석했으며, 이를 기반으로 행사 당일 1:1 맞춤 교육을 통해 개별 연비 향상 방법에 대한 솔루션을 제공했다.

또한 이론 교육 후에는 각자 습득한 연비 주행 요령을 실제로 적용해보고 그 효과도 직접 체험해 볼 수 있도록 실제 도로 주행 프로그램도 진행했다.

뿐만 아니라 엑시언트 차주들이 평소 차량 연비와 관련해 갖고 있는 고민들을 속 시원히 해소할 수 있도록 현대자동차 남양연구소 연구원들과 자유롭게 대화하는 시간도 가졌다.

행사에 참석한 엑시언트 차주 정중철 씨는 “실제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진단 장치를 통해 평소 좋지 않은 주행 습관을 고쳐 평소보다 높은 연비를 달성하게 되었다”며, “앞으로 연비 운전을 생활화한다면 유류비 절감에 큰 도움이 될 것 같아 기쁘다”고 말했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상용차 고객들의 수익성 향상을 위해 항상 상용차 연비에 대한 고민을 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연구 개발을 통한 실질적인 연비 향상은 물론, 이러한 이벤트를 지속적으로 실시해 상용차 고객분들께 도움 드릴 것”이라고 밝혔다.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