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포항 지진 피해 지역 방문 및 복구 지원금 20억원 전달

[고카넷, 글=김재정 기자] 현대자동차그룹(회장 정몽구)이 지진으로 피해를 입은 포항 지역을 방문, 임직원들의 위로와 함께 피해복구 지원금 20억원 전달 의사를 밝혔다.

전달된 성금은 지진 피해를 입은 지역의 피해 복구와 지역 주민과 이재민들의 이주비용 및 복지 지원 비용으로 사용될 예정이다.

현대자동차그룹은 이미 지난 19일부터 현대·기아차가 지진 피해차량 특별지원 서비스를 진행, 피해차량의 수리비를 최대 50%까지 지원하고 무상 세차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피해지원에 나서고 있다.

또한 기아차는 노사합동으로 5000만원 상당의 생필품을 지원했으며, 현대제철은 1억원의 성금을 별도로 기탁하고 임직원 봉사활동을 펼치는 등 피해 주민들에게 도움을 주기 위한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나아가 다른 계열사들도 다양한 형태의 지진 피해복구 지원활동을 계획하고 있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갑작스런 지진 피해로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포항 지역주민들에게 작은 도움이라도 되고 위로가 될 수 있길 바란다”고 밝혔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