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티볼리 DKR’ 앞세워 9년만에 다카르 랠리 도전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최종식)가 죽음의 레이스로 불리는 다카르 랠리에 9년만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쌍용자동차는 현지시간으로 지난 21일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공식 기자회견을 개최, ‘2018 다카르 랠리’ 공식 출전과 함께 출전 경주차 ’티볼리 DKR’을 공개했다.

내년 1월 6일 페루 리마에서 출발해 볼리비아 라파즈를 거쳐 20일 아르헨티나 코르도바에서 피날레를 장식할 ‘2018 다카르 랠리’에는 500여개 팀이 참가해 약 9000km에 이르는 죽음의 레이스를 펼친다.

특히 이번 랠리는 대회 개최 40주년 및 중남미 지역에서의 10번째 개최를 기리기 위해 총 14개 구간 중 절반이 모래언덕 및 사막지역으로 구성돼 역대 가장 험난한 랠리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쌍용자동차는 지난 7월 유로피안 다카르 챌린지 겸 스페인 오프로드 랠리 챔피언십 구간레이스인 아라곤 레이스에서 우승, ‘2018 다카르 랠리’ 진출권을 획득한 바 있다.

당시 사륜구동 티볼리 랠리카로 우승 트로피를 거머쥔 오스카 푸에르테스 선수는 티볼리 DKR로 생애 첫 다카르 랠리 데뷔는 물론 랠리 완주와 포디움 입성을 노릴 계획이다.

티볼리 DKR은 티볼리 디자인 기반의 후륜구동 랠리카로 개조된 경주차로 6.0리터 V8 엔진을 탑재해 4200rpm에서 405마력의 최고출력을 발휘하며, 4200rpm에서 56.08kg·m의 최대토크를 발휘한다.

또한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4.4초 만에 주파하는 만큼 랠리에서 날렵하고 강력한 성능을 선보일 예정이다.

쌍용자동차 최종식 대표이사는 “9년 만의 다카르 랠리 도전은 쌍용자동차 브랜드와 뛰어난 기술력을 다시 한 번 전세계에 알리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세계 유수의 모터스포츠 경기 참가는 물론 적극적인 마케팅 활동을 통해 글로벌 SUV 전문기업으로서의 입지를 더욱 공고히 하고 글로벌 판매를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쌍용자동차는 지난 1994년 코란도 훼미리로 다카르 랠리에 첫 출전해 한국 자동차 브랜드 사상 최초 완주 및 종합 8위라는 우수한 성적을 거둔 바 있으며, 이후 무쏘와 카이런으로 출전해 3년 연속 종합 10위 내 입성 기록을 세우는 등 기술력을 인정 받은 바 있다.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