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차, 대구 국제 미래자동차 엑스포 참가… 신형 SM3 Z.E. 첫 공개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르노삼성자동차(대표이사 도미닉시뇨라)는 23일 대구 엑스코에서 개막한 ‘대구 국제 미래자동차 엑스포’에 참가, 르노 그룹 질 노먼 부회장의 기조연설과 함께 신형 SM3 Z.E. 등 전략 모델들을 공개했다.

질 노먼 부회장은 르노그룹에서 전기차를 총지휘하고 있는 인물로 이번 기조 연설을 통해 ‘대구 국제 미래자동차 엑스포’의 포문을 열었다.

질 노먼 부회장은 현재 전기차 시장 상황과 앞으로의 전망을 전하고, 유럽 EV 시장 1위를 달리고 있는 르노그룹의 비전과 향후 전략을 제시했다. 또한 아시아 시장의 허브 역할을 맡고 있는 한국 시장에서의 향후 전략까지 함께 발표했다.

르노삼성자동차는 1회 충전 주행거리를 기존 모델 대비 57% 향상된 213km로 늘리고, 내외장 및 편의사양을 업그레이드한 신형 SM3 Z.E.를 처음 공개했다.

신형 SM3 Z.E.의 배터리 용량은 무게 증가 없이 기존보다 63% 높은 35.9kWh로 증량해 효율을 높였다.

1회 충전 주행거리 213km는 동급(준중형) 전기차 중 가장 긴 주행거리로 2016년 교통안전공단이 발표한 국내 승용차 1일 평균 주행거리인 40km 기준으로 1회 충전 시 약 5일간 주행할 수 있다.

신형 SM3 Z.E.는 성능 개선에도 판매 가격을 3000만원대로 유지해(SE 모델 기준) 소비자 만족도를 높였다.

신형 SM3 Z.E.의 국내 판매 가격은 모두 부가세 포함해 하위 트림인 SE 모델 3950만원, 고급 트림인 RE 모델 4150만원이다.

함께 전시하는 트위지는 지난 6월 국내 시장에 처음 출시된 마이크로 모빌리티로 좁은 길도 주행이 가능하고 일반 차량 1대의 주차공간에 3대의 차량을 주차할 수 있기 때문에 도심 투어나 카쉐어링 차량으로 각광받고 있는 모델이다.

또한 넉넉한 실내공간과 에어백, 4점식 안전벨트, 4륜식 디스크 브레이크를 갖춰 운전자의 안전성까지 확보했다.

르노삼성자동차는 “이번 엑스포에서 EV 상용차와 같은 다양한 세그먼트의 차량을 도입해 빠르게 발전하고 있는 국내 전기차 시장에 보다 적극적으로 대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