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G4 렉스턴’ KNCAP 충돌안전성 별 5개 획득

[고카넷, 글=정양찬 기자]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최종식)는 27일 대형 SUV ‘G4 렉스턴’이 국토교통부가 실시한 ‘2017 신차 안전도 평가’에서 충돌안전성 부문 최고 등급인 별 다섯 개를 획득, 우수한 안전성을 입증했다고 밝혔다.

신차 안전도 평가(Korean New Car Assessment Program, 이하 KNCAP)는 국토교통부가 객관적이고 엄격한 기준에 따라 신차의 안전성을 평가하고, 그 결과를 소비자에게 제공하는 한편 제작사에게 보다 안전한 자동차를 제작하도록 유도하는 의미에서 매년 실시된다.

G4 렉스턴에는 운전석 무릎에어백을 포함한 동급 최다 9에어백이 적용됐으며, 차체에 동급에서 가장 많은 81.7%의 고장력강판을 사용했다.

또한 포스코와 공동개발한 쿼드프레임으로 견고한 차체 강성을 확보했으며, 충돌 시 상대 차량의 안전까지 배려하는 첨단 설계기술이 적용돼 있다.

이외에도 긴급제동보조시스템(AEBS), 차선변경보조시스템(LCA), 후측방경고시스템(RCTA), 사각지대감지시스템(BSD) 등 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ADAS)이 적용돼 탑승객의 안전을 빈틈없이 책임진다.

최종식 대표이사는 “쌍용차는 제품개발에 있어 고객 안전을 최우선 가치로 두고 있으며, 이번 KNCAP 테스트 결과를 통해 이러한 노력을 직접 확인하실 수 있게 됐다”며, “세계적인 수준의 안전성 확보를 위해 지속적인 기술 개발 및 투자를 이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지난 5월 출시된 G4 렉스턴은 7월 7인승 모델, 그리고 11월 유라시아 대륙횡단 기념 스페셜 모델인 유라시아 에디션 출시를 통해 라인업을 더욱 다양화하고 있으며, 출시 이후 줄곧 경쟁시장 월별 판매실적 1위를 기록하며 대형 SUV 시장의 리더로서 위치를 확고히 하고 있다.

또한, 대한인간공학회가 주관하는 인간공학 디자인상에서 인체공학디자인 기술을 인정 받아 최고 영예인 그랑프리를 수상하는 등 뛰어난 상품성과 경쟁력을 인정 받고 있다.

동급에서 가장 많은 81.7%의 고장력강판을 사용한 차체
G4 렉스턴은 포스코와 공동개발한 쿼드프레임으로 견고한 차체 강성을 확보했다.
G4 렉스턴에는 운전석 무릎에어백을 포함한 동급 최다 9에어백이 적용됐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