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험로 주행성 대폭 향상 ‘군용 모하비’ 공군에 납품

[고카넷, 글=김재정 기자] 기아자동차가 군용으로 개조한 모하비 20여대를 대한민국 공군에 납품, 대한민국 국토 수호에 앞장선다.

공군에 납품하게 된 군용 모하비는 최고출력 260마력, 최대토크 57.1kg·m의 강력한 동력성능을 갖췄으며, 상시 4륜 시스템, 산악용 타이어 등을 적용해 일반 모하비 대비 험로 주행성을 대폭 향상 시킨 것이 특징이다.

또한 국방색 위장도장, 24V 무전기 전원공급장치, 통신장비 장치대, 루프박스 등을 적용해 군 작전 수행력을 높였고, 자동8단변속기, 에어컨, 후방카메라, 후방모니터 등을 대거 적용해 탑승자의 편의성도 배가했다.

군용 모하비는 일반 모하비의 뛰어난 상품성을 바탕으로 별도의 차체 변형 없이 군 작전 수행에 필요한 각종 요구 조건들을 충족시켜 국방 예산 절감과 작전 상황별 활용성이 탁월하다는 평가를 받았다.

기아차는 뛰어난 상품성과 활용성을 갖춘 군용 모하비를 육군을 비롯한 대한민국 여러 군에 납품을 확대하고, 세계 각국에도 수출한다는 계획이다.

기아차 관계자는 “군용 차량으로 납품된다는 것은 최고의 상품성을 갖췄다는 가장 확실한 증거”라며, “기아자동차는 우수한 상품성을 갖춘 차량을 통해 고객 감동을 실천하고, 더 나아가 대한민국의 국토 수호에도 이바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기아차는 군용 모하비 납품을 통해 지난 2012년 레토나(모델명 K131)를 끝으로 단종된 1/4톤 군용 차량 부분에 재진출함으로써 소형전술차 계열, 1 1/4톤 계열, 2 1/2톤 계열, 5톤 계열, 15톤 계열 등의 전방위적인 군용 라인업을 보유한 군용차량 전문 업체로 거듭났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