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이 사랑한 소형차 ‘르노 클리오’ 오는 5월 국내 상륙!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유럽인들이 가장 사랑하는 르노의 소형차 ‘클리오’가 오는 5월 본격 국내 상륙한다.

르노 클리오(CLIO)는 소형차의 교과서로 통하는 모델로 전세계에서 약 1400만대 이상 판매된 르노의 베스트셀링 카다.

특히 개성과 실용성을 동시에 중시하는 유럽 시장에서 10년 이상 동급 판매 1위의 자리를 지켜온 만큼 뛰어난 상품성에 대해서는 이미 정평이 나 있다.

국내에 처음 출시되는 르노 클리오 르노의 디자인 주제 6가지 ‘Life Flower’ 중 첫번째 ‘사랑’을 모티브로 하고 있어 관능적인 곡선이 눈길을 사로잡으며, 동시에 르노의 디자인 철학인 따뜻함, 감각적, 심플을 담고 있다.

또, C자형 주간 주행등이 대표하는 르노 브랜드 아이덴티티를 고스란히 유지한 채 LED PURE VISION 헤드램프와 3D 타입 LED 리어 콤비네이션 램프, 보스(BOSE)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 등 국내에서 판매되고 있는 소형차에선 보기 힘든 사양이 기본 적용돼 차별화된 만족감을 선사한다.

클리오는 국내에서 처음 공식적으로 르노 다이아몬드 모양의 로장쥬(Losange) 엠블럼을 달고 출시, 르노의 120년 브랜드 자산과 클리오가 가진 베스트셀링카의 명성을 최대한 살려 젊은 고객층에게 매력적인 선택의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르노’만의 독립된 웹사이트와 e-스토어, SNS 채널, 프로모션 등을 마련해 국내 고객들과 소통할 계획이다. 5월 1일부터 시작되는 사전계약 역시 클리오를 위한 별도의 마이크로 사이트(https://clio.renault.co.kr)에서 받는다.

또한, 르노 클리오의 국내 출시를 알리기 위해서 120년 역사 속에 담긴 르노의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 비전을 담은 광고 영상을 송출할 계획이다.

광고 영상 속에서는 최초의 해치백 ‘르노4’에서부터 모터스포츠(F1), 그리고 최근 공개된 컨셉카 심비오즈(SYMBIOZ)와 이지-고(EZ-GO)까지 르노가 그려온 철학과 이를 반영한 클리오의 모습을 담고 있다. 해당 영상은 유튜브와 페이스북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르노 디자인 아시아의 라파엘 리나리 총괄상무는 “클리오는 젊고 감각적인 디자인과 운전의 재미 그리고 높은 실용성 등을 두루 갖춘 모델”이라며, “르노 브랜드가 선사하는 정통 유러피언 감각으로 새로운 소형차 시장을 개척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 동안 르노 클리오는 자동차 업계 안팎의 관심이 높았던 만큼 시장에 적지 않은 파장을 일으킬 것으로 보인다.

유럽 최다 판매로 증명된 우수한 디자인과 완성도, 그리고 스포티한 운전 재미를 겸비해 이미 국내서도 많은 팬들이 기다린 차량인데다 최근 폭증한 소형 SUV 시장에 반영된 소형차에 대한 잠재된 니즈가 반응할 수 있기 때문이다.

르노 클리오의 차량 판매와 서비스는 고객들이 안심하고 편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르노삼성차의 전국 230여개 판매 전시장과 470여개 서비스 네트워크 통해 이뤄진다.

유럽인들이 가장 사랑하는 소형차 르노 클리오를 국산차와 동일한 서비스로 누릴 수 있게 되어 소비자들에게 더욱 큰 만족감을 가져다 줄 것으로 기대된다.

르노 클리오의 국내 시장 본격 출시와 출고는 5월 중순부터다.

사진제공 = 르노삼성자동차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