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9월 판매조건 제시… 최대 200만원 할인 ‘한가위 세일페스타’ 진행

[고카넷, 글=정양찬 기자]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최종식)가 9월 한 달 동안 구입모델에 따라 귀성비를 지원하고 파격적인 장기 초저리할부 프로그램을 코란도 브랜드까지 확대 운영하는 등 다양한 구매혜택을 제공한다.

쌍용차는 한가위를 맞아 ‘한가위 세일페스타(Sale Festa)’를 진행, 티볼리 브랜드(아머&에어) 일부 모델 최대 140만원, 코란도 C와 투리스모는 200만원까지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다.

세일페스타와 별도로 G4 렉스턴 구매 소비자가 10년 이상 노후차를 보유하고 있으면 100만원 특별지원 혜택(7년 이상 50만원)을 받고, 로열티 혜택과 결합 시 최대 170만원 할인 혜택을 누릴 수 있다.

쌍용차는 G4 렉스턴 구매 소비자의 구매부담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스페셜 유예할부 프로그램인 G4 부담제로할부를 운영한다. 6~48개월, 유예율 0~80% 범위에서 할부기간 및 유예율을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다(선수율 10% 이상).

2개월 FREE 할부 이용 시 선수금 없이 5.5% 이율로 60~72개월 장기할부가 가능하며, 초기 2회분 할부금을 면제해 최대 180만원 가량의 할인혜택을 누릴 수 있다.

렉스턴 브랜드(G4 렉스턴&렉스턴 스포츠)는 선수율 제로 4.9~5.9%(36~72개월) 저리할부를 운영하며, G4 렉스턴 구매 시 귀성비 60만원(할부기간 36개월, 1천만원 이상 이용 시)을 추가로 지급한다.

2019 G4 렉스턴 출시를 기념해 고객의 품격에 맞는 프리미엄 케어 서비스도 제공된다. 9월 G4 렉스턴 구매 시 동급 최대 5년/10만km 보증기간, 3년 3회 소모품(엔진오일) 교환으로 구성된 New Promise 533 프로그램이다.

쌍용차는 티볼리 브랜드(아머&에어)에서만 운영되던 최장 10년 롱 플랜(Long Plan) 할부를 코란도 브랜드까지 확대운영한다. 선수율 없이 5.9% 이율로 120개월 분할납부함으로써 할부금 부담을 줄일 수 있다.

티볼리 브랜드 구매 시 선수율 제로+이율 4.5%(60~72개월)+한가위 귀성비 60만원, 선수율 제로+이율 3.9%(36~48개월)+한가위 귀성비 110만원 할부 프로그램도 이용할 수 있다.

코란도 브랜드는 선수율 제로에 1.9~4.9%(36~72개월) 저리로 구매할 수 있는 1-2-3 저리할부 프로그램을 이용할 수 있고, 해당 할부 이용 시 귀성비 50만원도 지급한다.

이 밖에 재 구매 대수(쌍용차 모델)에 따라 최대 70만원 추가 할인해 주는 로열티 혜택도 챙길 수 있다.

제조사 관계 없이 RV 보유 고객이 코란도 투리스모 구매 시 20만원을 할인하는 등 보유 모델에 따른 할인 혜택도 적용된다.

다자녀 부모나 사업자가 코란도 투리스모 구입 시에는 20만원을 할인하고 사업자가 렉스턴 스포츠 구입 시에는 10만원을 특별할인해 준다.

사진제공=쌍용자동차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