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렉스턴 스포츠’ 내수 4만대 돌파… 연간 목표 판매 1만대 초과 달성

[고카넷, 글=정양찬 기자] 쌍용차 렉스턴 스포츠가 내수 4만대 판매를 돌파, 역대 스포츠 브랜드 중 출시 첫 해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21일 쌍용자동차 발표에 따르면, 지난 1월 출시된 렉스턴 스포츠는 사전계약 4일 만에 2500대를 돌파하고, 출시 한 달 만에 누적 계약 1만대를 넘으며 돌풍을 일으켰다.

또한 지난 6월을 시작으로 7,10,11월까지 4개월 동안 각 4000대 이상을 판매하며 최대 실적을 차례로 갱신, 쌍용자동차의 내수 성장에 기여했다.

지난 10월 렉스턴 스포츠는 3만3658대의 누적판매고를 올리며 출시 당시 목표했던 연간 3만대 판매를 가볍게 넘어섰을 뿐 아니라, 이번에 내수 4만대(12월 20일 기준)를 돌파하며 연간 목표 판매량보다 1만대를 초과 달성하는 새로운 역사를 썼다. 이는 쌍용자동차 스포츠 브랜드 중 가장 우수한 기록이다.

2002년 무쏘 스포츠를 시작으로 독자적인 시장을 개척해 온 쌍용자동차의 스포츠 브랜드는 렉스턴 스포츠 판매 성장에 힘입어 브랜드 판매 50만대 돌파를 향해 한 발짝 더 다가섰다.

G4 렉스턴의 플래그십 SUV 혈통을 계승해 ‘오픈형 렉스턴’으로 재탄생한 렉스턴 스포츠는 온·오프로드를 아우르는 뛰어난 주행 능력과 오픈형 데크가 제공하는 압도적인 적재 공간 등 독보적인 경쟁력으로 예상을 뛰어 넘는 큰 사랑을 받고 있다.

쌍용자동차 최종식 대표이사는 “내년 상반기 다시 한 번 시장에 활력을 불어 넣을 렉스턴 스포츠 롱보디가 출시를 앞두고 있다”며, “끊임없는 제품 혁신과 마케팅 활동을 통해 판매 확대는 물론 스포츠 브랜드의 가치 성장에 주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제공=쌍용자동차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