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적인 지휘자 ‘페터 구트’ 방한 중 ‘푸조 뉴 508’ 탄다!

[고카넷] 세계적인 지휘자가 페터 구트가 방한 중 푸조 뉴 508을 탄다.

한불모터스(대표이사 송승철)는 21일 빈 슈트라우스 페스티벌 오케스트라를 이끌고 내한하는 지휘자 페터 구트(Peter Guth)에게 푸조의 프리미엄 세단 ‘뉴 508’을 의전차로 제공한다고 밝혔다.

페터 구트는 오는 21일 예술의전당에서 열리는 ‘2015 빈 슈트라우스 페스티벌 오케스트라 신년음악회’를 위해 한국에 방문하며, 내한 기간 동안 푸조의 플래그십 세단 뉴 508을 의전차로 이용한다.

한불모터스는 그 동안 미카, 리사 오노, 기돈 크레머, 파보 예르비 등 세계적인 아티스트들의 국내 공연에 의전차를 제공하며 문화예술후원 활동을 이어 나가고 있다.

뉴 508은 우아한 디자인과 안락한 공간은 물론 다이내믹한 드라이빙 퍼포먼스, 우수한 연료 효율성을 갖추고 있어 전세계적으로 그 가치를 인정 받고 있는 푸조의 베스트셀링 모델이다.

이번 신년음악회를 지휘할 페터 구트는 오스트리아 출신으로 1978년에 지금의 빈 슈트라우스 페스티벌 오케스트라를 창단했으며, 왈츠의 왕 요한 슈트라우스의 전통을 이어가는 계승자이다.

페터 구트는 한 손에 바이올린을 들고 지휘하는 스타일로 유명하며, 이번 내한공연에서는 한국 톱 클래스 소프라노 김은경과 함께 오스트리아 빈 스타일의 왈츠 음악을 선보일 예정이다.

한불모터스 관계자는 “페터 구트의 신년음악회를 시작으로 올해는 다양한 분야에 의전차를 제공해 문화예술후원 활동을 적극 펼칠 계획이다”고 밝혔다.

고카넷 뉴스 팀 = physcis@gocarnet.co.kr

자동차&모터스포츠 전문 인터넷 매거진 ‘고카넷[GoCarNet]’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