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르쉐, WEC 및 르망 24시 출전 ‘911 RSR’ 드라이버 라인업 확정

[고카넷] 포르쉐 팀 만타이가 세계 내구 레이스 챔피언십(이하 WEC)과 르망 24시 출전을 앞둔 두 대의 ‘911 RSR’에 탑승할 팩토리 드라이버 라인업을 새롭게 구성했다.

4월 12일 실버스톤에서 개최되는 시즌 첫 라운드부터 마이클 크리스틴슨(덴마크)과 리차드 리츠(오스트리아)가 엔트리 91번으로 출전하며, 이미 지난 해에도 팀을 이뤄 후반기 레이스를 치른 프레드릭 마코위키와 패트릭 필레 프랑스 콤비는 엔트리 92번으로 출전한다.

특히 독일의 볼프 헨즐러(92번)와 요르그 베르그마이스터(91번)는 각 조의 드라이버 콤비를 서포트하는 세 번째 드라이버로 르망 24시 클래식에 출전한다.

GT 워크스 캠페인과 포르쉐 919 하이브리드 테스트 과정에서 인상적인 기량을 선보인 두 명의 드라이버가 LMP1 팀에 합류했다.

(좌)닉 탠디, (우)얼 밤버
(좌)닉 탠디, (우)얼 밤버

이번 시즌에 닉 탠디(영국)와 얼 밤버(뉴질랜드)는 최첨단 스포츠 프로토타입과 함께 르망 24시와 스파프랑코르샹에 도전한다. 이들은 F1 드라이버 출신 니코 휼켄베르크(독일)와 팀을 이뤄 세 번째 919 하이브리드로 두 레이스에 모두 출전한다.

특히 얼 밤버는 르망 24시와 스파프랑코르샹에서 919 하이브리드를 책임지는 것 외에도 미국과 캐나다에서 열리는 튜더 유나이티드 스포츠카 챔피언십에 911 RSR로 출전한다.

얼 밤버는 “포르쉐의 지원을 받는다는 것은 레이스 드라이버에 있어 일생일대의 기회다”라며, “나의 기량은 모든 면에서 새로운 레벨에 도달했으며, 이번 시즌에도 내게 보내준 믿음에 보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포르쉐 브랜드 트로피 레이싱에서 처음으로 큰 성과를 거둔 바 있는 닉 탠디는 LMP1과 병행해 GT 레이스에도 911 RSR과 함께 계속 출전할 예정이다.

포르쉐의 모터스포츠 책임자인 프랑크-스테펜 발리서 박사는 “얼 밤버와 닉 탠디에 대한 기대가 크며, 두 선수 모두 우수한 기량을 보였기 때문에 이런 기회를 얻게 되었다”라며, “두 선수가 장거리 레이싱의 프리미어 클래스에 진입했다는 사실은 포르쉐의 청년 육성 프로그램이 효과적이었음을 입증한다”고 밝혔다.

또한 그는 “재능, 배우고자 하는 열의, 성공에 대한 집념을 두루 갖춘 젊은 레이스 드라이버들에게 있어서 포르쉐 브랜드 트로피 시리즈가 경력을 쌓을 좋은 징검다리라는 점도 보여준다”며, “포르쉐는 진정한 스피드를 갖춘 레이서들에게는 모든 문을 개방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LMP1 드라이빙 팀으로 올해 WEC 시즌에 참가하는 네 명의 파일럿은 모두 포르쉐의 원메이크 레이스 시리즈에서 레이서로서의 첫 걸음을 내디뎠다.

얼 밤버와 닉 탠디 외에 티모 베른하르트와 마크 리브도 포르쉐 청년 육성 프로그램을 거치면서 상위 레벨로 승급을 거듭해 결국 세계 최고의 스포츠카 파일럿 대열에 합류했다.

이들 네 드라이버가 지닌 공통점은 모두 포르쉐 모빌 1 슈퍼컵 아니면 카레라 컵 도이칠란드 우승 경력이 있다는 사실이다.

티모 베른하르트는 포르쉐 주니어로서 2001 포르쉐 카레라 컵 도이칠란트에서 우승했고, 마크 리브가 바로 그 다음해를 이어나갔다.

닉 탠디는 2011년 카레라 컵 챔피언십에서 우승했고, 얼 밤버는 2014 포르쉐 모빌 1 슈퍼컵 트로피의 주인공이 됐다.

고카넷 뉴스 팀 = physcis@gocarnet.co.kr

자동차&모터스포츠 전문 인터넷 매거진 ‘고카넷[GoCarNet]’

좌)마이클 크리스틴슨(덴마크), 우)리차드 리츠(오스트리아)
(좌)마이클 크리스틴슨, (우)리차드 리츠
좌)프레드릭 마코위키, 우)패트릭 필레
(좌)프레드릭 마코위키, (우)패트릭 필레

 

2015_0212-01포르쉐_911_RSR_드라이버_라인업_05보조_드라이버_베르그마이스터_헨즐러
(좌)요르그 베르그마이스터, (우)볼프 헨즐러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