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츠, ‘뉴 S-클래스’, ‘뉴 C-클래스’ 2015 베스트카 선정

[고카넷] 메르세데스-벤츠 뉴 C-클래스와 뉴 S-클래스가 독일의 자동차 매거진 아우토 모토 운트 스포트 독자들이 뽑은 2015 베스트 카로 선정됐다.

아우토 모토 운트 스포트(auto, motor und sport) 독자 11만2471명이 참여한 이번 투표에서 메르세데스-벤츠 뉴 S-클래스는 럭셔리 부문, 뉴 C-클래스는 중형 부문에서 각각 2015 베스트 카로 선정됐다.

메르세데스-벤츠의 플래그십 모델이자 최고급 럭셔리 세단을 대표하는 S-클래스는 다양한 혁신적인 테크놀로지를 선보이며 자동차 시장에서의 기술의 진보를 이룬 선봉장이다.

2013년 5월 독일 함부르크에서 세계 최초로 공개된 뉴 S-클래스는 최첨단 주행보조 시스템인 ‘인텔리전트 드라이브’, 작은 부분 하나까지도 완벽을 추구한 ‘고급스러움의 진수(Essence of Luxury)’, 동급 세그먼트 최고의 ‘효율성 테크놀로지(Efficient Technology)’의 세 가지 우위를 집약해 메르세데스-벤츠의 ‘최고가 아니면 만들지 않는다(The best or nothing)’라는 창업 정신을 가장 잘 대변하며 현존하는 최고의 자동차로 거듭났다.

국내에서도 2013년 11월 출시된 뉴 S-클래스는 2014년 한 해 동안 4,602대(Coup? 제외), 올해 1월에는 1,242대가 판매되며 럭셔리 세그먼트에서 독보적인 리더십을 이어가고 있다.

메르세데스-벤츠 뉴 C-클래스
메르세데스-벤츠 뉴 C-클래스

2014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첫 선을 보인 5세대 뉴 C-클래스는 2007년 4세대 모델 이후 7년 만에 풀 체인지 되어 국내 시장에 선보인 모델로 새로운 디자인, 진보된 기술, 향상된 효율성으로 한층 업그레이드됐다.

뉴 C-클래스는 2014년 6월 국내에 첫 선을 보인 이후 2014년 총 4,152대가 판매됐으며, 올해 1월에도 771대(Coup? 제외)가 판매되며 지속적인 인기를 누리고 있다.

뉴 C-클래스는 감각적 명료함(Sensual Clarity)을 표현한 젊고 모던한 디자인, 한 차원 높은 럭셔리한 인테리어와 최첨단 편의 기술 그리고, 혁신적인 첨단 안전 장치와 탁월한 연료 효율성으로 큰 호응을 얻고 있다.

고카넷 뉴스 팀 = physcis@gocarnet.co.kr

자동차&모터스포츠 전문 인터넷 매거진 ‘고카넷[GoCarNet]’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