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타, ‘보다 좋은 차 만들기’ 글로벌 비전 추진 상황 발표

[고카넷] 토요타자동차(사장 토요타 아키오)가 2011년 3월에 발표한 ‘보다 좋은 차 만들기’를 통한 지속적으로 성장하는 기업의 글로벌 비전의 추진상황을 발표해 화제다.

특히 ‘Toyota New Global Architecture(이하 TNGA)’에 입각한 상품개발과 함께 ‘경쟁력 있는 공장 만들기를 통한 생산 및 공정기술 혁신’, 그리고 이를 뒷받침하는 ‘인재육성의 강화’를 동시에 추진해 앞으로의 토요타의 변신이 기대된다.

토요다 아키오 토요타자동차 사장은 “경영을 둘러싼 환경이 급변하는 가운데 이미 지금과 같은 사고방식이나 업무 처리 방식으로는 지속적인 성장은 바랄 수 없다”며, “토요타 스스로가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구축하는 것이 필요한 시대로 들어섰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2015년은 TNGA를 도입한 신형차의 시장 투입을 시작으로 지속적 성장을 향해 착실하고 대담하게 앞으로 나아가는 한 해가 될 것이다”며, “금년 3월에 발표한 새로운 조직개편을 통해 인재육성을 포함한 진정한 경쟁력을 높이는 것이 중요하며, 나이테를 새기듯 지속적으로 성장하는 기업을 지향하고자 한다”라고 글로벌 비전 추진에 대한 강한 의지를 표명했다.

 

[TNGA 대응 상황 ? 新 파워트레인 및 플랫폼 2015년 순차적 도입]

토요타가 앞으로도 지속적 성장으로 ‘보다 좋은 차 만들기’를 계속해 가기 위해 TNGA에서는 파워트레인 유닛과 플랫폼을 일체적으로 신개발함으로써 차량의 기본 성능이나 상품력을 비약적으로 향상시킨다.

그 기반 위에 그룹(grouping) 개발에 의한 부품·유닛의 스마트한 공용화를 진행시켜, 이전 대비 20% 이상의 개발 자원을 절감한다. 나아가 협력업체와의 협력을 통해 원가절감을 추진하여 확보된 자원도 선행 기술개발이나 상품력 강화에 재투자한다.

차량의 핵심이 되는 파워트레인 유닛에서는 저중심화, 경량·컴팩트화, 통일 설계에 의한 모듈화 등 차량의 기본 골격을 결정하는 요소를 플랫폼과 파워트레인 유닛간 연계를 통해 새롭게 개발함으로써 고성능·고연비를 추구함과 동시에 보다 멋진 차, 보다 탁월한 핸들링을 지향한다.

엔진의 열효율이나 트랜스미션의 전달 효율을 향상시킴으로써 파워트레인 시스템 전체(엔진, 트랜스미션)로 연비는 약 25%, 동력 성능은 약 15% 이상 향상시킨다.

또한, 하이브리드 시스템(엔진을 포함한 시스템 전체)에서는 구동 유닛의 배치 재검토나 모터, 인버터, 배터리의 소형화, 고효율화를 도모함으로써 연비의 15% 이상 향상한다.

토요타는 새로운 파워트레인 유닛을 2015년부터 도입 개시하고, 하이브리드 시스템, 트랜스미션, 엔진을 순차적으로 쇄신해 간다.

새로운 플랫폼은 언더 바디나 서스펜션을 혁신·신개발함과 동시에 파워트레인 유닛의 저중심·저배치를 실행함으로써 동급 최고 수준의 저중심고를 실현한다.

또한 낮은 자세, 멋진 디자인, 기분 좋은 핸들링, 질감 높은 승차감, 안전·안심을 제공하는 충돌 안전성능 등에 공헌. 골격 구조의 재검토 등에 의해 차체 강성의 향상(종래 대비 30~65% 향상)을 도모함과 동시에 차체의 접합에는 레이저 용접 기술을 적용하는 등 차체 강성을 더욱 높인다.

토요타는 새로운 플랫폼을 2015년 중에 발표 예정인 전륜 구동 중형차부터 도입해 전륜 구동 컴팩트카와 대형차, 후륜 구동 차종에도 각각에 대응하는 새로운 플랫폼을 순차적으로 전개해 2020년경에는 전 세계의 판매 대수의 절반 정도에 도입될 전망이다.

 

[생산 분야 대응 상황 ? 기존 공장·설비 철저 사용]

생산 분야에서는 과감히 신공장의 신설을 동결하고 기존 공장의 능력을 최대한 유효 활용하는 대응을 진행할 뿐 아니라 모델 전환시의 설비 투자의 절감을 추진한다.

또, 공장 투자의 획기적인 투자 절감책의 책정, 환경·안전 면에서의 추가의 대응 등 경쟁력을 높인 ‘보다 좋은 공장 만들기’에 철저히 대응한다.

나아가 ‘보다 좋은 차 만들기’에서는 상품력 향상을 목표로 디자인이나 기능의 실현성을 획기적으로 향상시키는 생산기술 개발의 대응도 적극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이와 동시에 인재육성을 위한 대응도 더욱 추진하는 등 지속적 성장을 위한 새로운 단계의 준비가 착실하게 진행되고 있다.

2013년 이후 라인의 범용성을 높여 복수 공장에서 동일 차종을 생산하는 링크 생산을 진행함과 동시에 기계의 고장이나 정비 작업으로 인한 생산 중지 시간을 없애는 등의 대응, 각 공장의 작은 잉여 능력도 철저한 사용을 실시해 부하율을 글로벌 전체로 2009년의 약 70%에서90% 이상으로 향상시킨다.

2015년에는 차량 모델 전환시의 설비 투자액을 2008년 대비 약 50% 절감을 목표로 대응을 추진. 유닛도 이와 같은 대응을 진행한다.

또한 향후 새롭게 TNGA 플랫폼?유닛을 가동할 때에는 일시적으로 설비투자액이 증가하겠지만, 지금까지의 투자 절감 노력이 크게 기여하게 되므로, 2008년 당시의 투자 수준을 밑돌 것으로 전망한다.

특히 TNGA의 스마트한 공용화로 인해 동일 라인 내에 복수의 플랫폼이나 유닛을 추가로 혼류시키는 것이 가능해지기 때문에 수요 변동에 대해 보다 유연한 대응이나 대폭적인 투자 절감이 가능해진다.

‘보다 좋은 공장 만들기’ 및 생산기술 분야에서의 ‘보다 좋은 차 만들기’에서 축적한 사고방식이나 기술을 결집해, 종래에는 없던 새로운 모습의, 지속적 성장이 가능한 경쟁력 있는 공장을 만들고자 생각한다.

공장의 초기 투자에 관해서는, 2008년 당시와 비교해 약 40% 절감이 가능하리라는 전망이 서고 있으며 주된 절감의 내용으로는 공장의 천정에 매달고 바닥 면을 파는 등의 작업으로 설치했던 대형 설비를 바닥에 그대로 배치 가능한 컴팩트한 설비로 전환하거나 도장 부스의 설비를 소형화하는 등의 ‘심플·슬림’한 생산 라인으로의 변경 대응을 예로 들 수 있다.

또, 약40%의 투자 절감을 자원으로 하여 에너지 매니지먼트를 포함해 친환경 공장 만들기를 추진함으로써 이상화탄소 배출량도 2008년 대비 55% 정도 감축이 가능할 전망이다. 이러한 대응을 거듭해 종래의 ‘양을 요구하는’ 공장이 아니라 ‘경쟁력 있는’ 새로운 공장 만들기를 지향한다.

투자 절감으로 얻어진 자원을 토대로 성형 기술의 진화에 의한 높은 수준의 디자인을 실현하거나 보다 뛰어난 용접 기술을 활용하여 차제 강성을 향상시키는 등 생산기술 분야에서의 ‘보다 좋은 차 만들기’를 위한 상품력 향상에 대응하고 있다.

고카넷 뉴스 팀 = physcis@gocarnet.co.kr

자동차&모터스포츠 전문 인터넷 매거진 ‘고카넷[GoCarNet]’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