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차] 플래그십 대형 세단 사륜구동 모델 ‘링컨 MKS AWD’ 출시

[고카넷]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대표이사 정재희, 이하 포드코리아)는 1일 프리미엄 브랜드 링컨의 플래그십 세단 MKS의 사륜구동 모델인 ‘MKS AWD’를 국내 공식 출시했다.

링컨 MKS AWD는 빼어난 주행 성능과 안정성이 검증된 V6 3.5리터 에코부스트 엔진을 장착해 370마력의 최고출력과 48.4kg·m의 최대토크를 발휘하며, 길이 5.2m, 탑승 공간 2,996ℓ에 달하는 링컨의 플래그십 대형 세단이다.

MKS에 장착된 인텔리전트 AWD(Intelligent All-Wheel Drive) 시스템은 운전자의 조작 없이도 항시 자동으로 작동되는 지능형으로 노면상태를 끊임없이 모니터링하고 분석하며, 일상적인 도로, 모래밭, 빗길 젖은 도로 등 다양한 노면 상황에서 자동차가 미끄러지는 상황을 미연에 방지할 수 있도록 토크를 조절한다.

연속 댐핑 제어(Continuously Controlled Damping, 이하 CCD) 기술에 기반한 최첨단 전자 서스펜션과 전동 파워 스티어링(EPAS)의 조합으로 완성된 링컨 드라이브 컨트롤(Lincoln Drive Control)을 통해 MKS AWD의 운전자는 스포티하고 역동적인 주행과 안락하고 쾌적한 주행의 다양한 운전모드를 취향에 따라 선택할 수 있다.

또한 급격한 코너를 빠른 속도로 회전할 때 네 바퀴 중 필요한 곳에 적절한 제동력을 가해 안정성을 확보하는 커브 컨트롤(Curve Control) 및 좌우 바퀴의 회전수를 조정해 더욱 안전하게 코너에서 탈출하도록 있도록 돕는 토크 벡터링 콘트롤(Torque Vectoring Control), 차선 이탈 경고 장치(Lane Keeping System), 충돌 경고 장치(Collision Warning) 등 링컨에 걸맞는 풍부한 안전 사항을 빠짐없이 갖췄다.

이외에도 한층 편안한 운전과 주차를 가능케 하는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Adaptive Cruise Control) 그리고 액티브 파크 어시스트(Active Park Assist) 등을 통해 링컨 특유의 고급스러운 편의 사양을 더했다.

럭셔리 항공기나 요트의 실내에 주로 사용되는 스코틀랜드 브리지 오브 위어(Bridge of Weir™) 사의 고급 소가죽 소재를 사용한 인테리어는 핸드 스티칭으로 마감되어 한층 섬세하고 정선된 고급스러움을 전달한다.

가죽 본연의 아름다움을 연출하기 위해 친환경 유기농 태닝 공법이 적용됐으며, 머리받침 및 차량의 시트 쿠션에는 친환경과 편안함, 내구성 등 모든 면에서의 까다로운 기준을 만족하는 콩 추출물이 주재료로 선택됐다.

링컨을 정의하는 우아하면서도 힘있는 디자인 언어는 MKS AWD에도 그대로 적용된다.? MKS AWD의 럭셔리 디자인 터치는 스티어링 휠의 방향과 연동되는 어댑티브 HID 헤드램프에서 시작되어, 뒷좌석에서도 하늘을 볼 수 있도록 2중 유리로 구성된 듀얼 패널 문루프를 지나 LED로 점등되는 테일라이트에 이르기까지 부드러운 곡선을 그리며 루프라인 전체에 흐른다.

링컨 MKS AWD의 국내 판매 가격은 부가세 포함해 6,030만원이다.

사진제공 =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

고카넷 뉴스 팀 = physcis@gocarnet.co.kr
자동차&모터스포츠 전문 인터넷 매거진 ‘고카넷[GoCarNet]’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