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 SMS] ‘닛산 올 뉴 무라노’ 아시아 최초 공개

[고카넷] 한국닛산주식회사(대표 타케히코 키쿠치)의 닛산 브랜드가 2일 언론 공개를 시작으로 개막한 ‘2015 서울모터쇼’에서 브랜드 대표 프리미엄 SUV ‘올 뉴 무라노’를 아시아 최초로 공개했다.

무라노는 2002년 ‘움직이는 스위트룸(Mobile Suite)’을 컨셉으로 1세대 모델 출시 이후 예술 작품을 연상케 하는 우아한 디자인, 안락하고 편안한 실내 공간, 동급에서 찾아볼 수 없는 프리미엄 기능 등을 통해 단 기간 내 소비자들로부터 인정 받은 바 있다.

올 뉴 무라노는 ‘움직이는 스위트룸(Mobile Suite)’이라는 컨셉 하에 탄생한 무라노의 3세대 풀 체인지 모델로 세련되고 현대적인 디자인, VIP들의 ‘소셜 라운지(social lounge)’를 연상케 하는 고급스럽고 안락한 실내, 동급을 뛰어넘는 편의 및 안전 기술 등 다양한 강점을 갖춘 닛산 브랜드 대표 SUV다.

올 뉴 무라노는 V-모션 그릴, 제트기에서 영감을 얻은 플로팅 루프라인 등 공기역학적인 닛산 차세대 SUV 디자인을 대거 적용했다.

또한 인스트루먼트 패널 위치 조정 및 조작 버튼 재배치 등을 통해 이전 세대 대비 보다 직관적으로 차량을 컨트롤할 수 있도록 했다.

이외에도 프리미엄 중형 세단 알티마와 궁극의 도심형 SUV 캐시카이를 통해 극찬 받았던 저중력 시트(Zero-Gravity seat)를 적용해 편안함을 극대화했다.

닛산은 올해 회계연도 안에 올 뉴 무라노를 국내 출시를 목표로 하고 있다. 이로써 닛산 SUV 풀 라인업을 완성, 국내 소비자들의 다변화된 라이프스타일을 지원하는 한편, 지난해 44%에 달했던 비즈니스 상승세를 가속화한다는 방침이다.

한국닛산 타케히코 키쿠치(Takehiko Kikuchi) 대표는 “한국에서 닛산 SUV 라인업을 완성할 모델인 올 뉴 무라노를 이번 서울모터쇼를 통해 아시아에서 가장 먼저 선보이게 되어 영광이다”라며, “올 뉴 무라노는 차량의 모든 부분에서 동급 경쟁모델들을 압도하는 뛰어난 상품성을 기반으로 닛산의 비즈니스 성장은 물론 브랜드 인지도까지 향상시킬 핵심 모델”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프리미엄 중형 세단에서부터 SUV, 100% 전기차까지 폭넓은 스펙트럼의 모델들을 통해 연 판매 목표 5,500대 달성 및 고객 만족도 상승을 이뤄낼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닛산 브랜드는 ‘2015 서울모터쇼’에 브랜드 슬로건 ‘닛산, 심장을 두드리는 혁신(Innovation that Excites)’을 주제로 전시관을 구성, 아시아 최초로 공개되는 플래그십 SUV ‘올 뉴 무라노’, 궁극의 도심형 SUV ‘캐시카이’, 스포티 CUV ‘쥬크’, 7인승 프리미엄 패밀리 SUV ‘패스파인더’, 세계에서 가장 많이 팔린 전기차 ‘리프’, 프리미엄 중형 세단 ‘알티마’, 에브리데이 수퍼카 ‘GT-R 블랙에디션’ 등 총 7종을 전시해 관람객들의 시선을 사로 잡을 계획이다.

고카넷 뉴스 팀 = physcis@gocarnet.co.kr
자동차&모터스포츠 전문 인터넷 매거진 ‘고카넷[GoCarNet]’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