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세라티, 루치아노 파바로티 서거 10주기 월드투어 공식 후원

[고카넷, 글=정양찬 기자] 마세라티가 20세기 가장 위대한 테너인 루치아노 파바로티 서거 10주기 메모리얼 월드투어를 공식 후원한다.

지난 9월 이탈리아 베로나 아레나(원형극장) 공연으로 월드투어를 시작한 이번 콘서트는 두 번째 투어국인 한국에서 오는 12일부터 대구(12일), 광주(15일), 서울(17, 18일) 순서로 진행된다.

마에스트로 유진 콘의 지휘 아래 세계 정상의 프리마돈나 소프라노 안젤라 게오르규와 신영옥, 테너 라메 라하 등 당대 최고 아티스트들이 내한해 공연을 펼친다.

파바로티와 생전에 특별한 인연을 맺어왔던 마세라티는 이번 월드투어 후원을 통해 거장과의 우정을 이어간다.

마세라티는 1948년 본사를 파바로티의 고향인 모데나로 옮겨 그와 첫 인연을 시작했다. 마세라티의 열렬한 팬이었던 파바로티는 직접 마세라티 본사에 방문해 예술적인 배기 사운드가 탄생하는 순간을 함께 지켜보았다.

당시 사람들은 마세라티의 배기음과 파바로티의 음악적 성향이 매우 닮아있다고 평가했다. 특히 마세라티 엔진음의 치솟는 고음 파트는 파바로티의 강렬하면서도 단단한 음색을 떠올리게 했다고 한다.

파바로티는 1963년에 직접 마세라티 세브링을 구입해 애마로 사용하기도 했다. 마세라티 세브링은 감성적인 디자인과 파워풀한 성능으로 마세라티 역사에 중요한 획을 그은 ‘3500 GT’의 미국 출시명으로 4,000cc급에 최대 출력 255hp, 최고 속도 245km/h를 자랑하는 상징적인 모델이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