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바겐, ‘신형 티구안’ 누적 판매 6000대 돌파… 출시 100일만에 이룬 쾌거

[고카넷, 글=김재정 기자] 폭스바겐 신형 티구안이 국내 출시 100여일만에 누적 판매 6000대를 돌파했다.

7일 폭스바겐코리아(사장 슈테판 크랍) 발표에 따르면, ‘신형 티구안’은 지난 5월 중순 첫 고객 인도를 실시한 이후 100여일만에 누적 판매 6033대를 기록했다.

8월 한 달간 전륜모델인 2.0 TDI는 937대가 판매돼 전체 수입차 판매 2위에 등극했으며, 4륜구동 모델도 240대가 판매됐다.

특히 티구안 올스페이스는 사전 예약에 많은 소비자들의 뜨거운 관심이 이어지며 한국 시장을 겨냥한 모델임을 입증했다.

티구안은 주행성능, 편의성, 안전성 등 모든 면을 만족시키는 탁월한 상품성에 힘입어 한국에서도 연간 1만대 가까운 판매량을 기록했던 대표적인 베스트셀러 모델이다.

특히 지난 2014년, 2015년에는 각각 8106대, 9467대를 판매해 국내 수입차 시장에서 2년 연속 판매 1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신형 티구안’은 폭스바겐의 MQB 플랫폼을 기반으로 뚜렷한 윤곽과 날렵한 바디라인이 만들어낸 완벽한 비율과 실내 및 적재 공간이 대폭 넓어지며 큰 진보를 보였다.

특히, 한국에서는 국내 고객들의 니즈를 반영해 전륜구동 모델 및 실내공간 및 트렁크 공간을 확대한 티구안 올스페이스를 라인업에 추가해 총 5가지 트림을 제공하면서 고객 선택의 폭을 넓혔다.

신형 티구안에 새롭게 추가된 전륜구동 모델은 전체 모델 판매의 75%를 차지하면서 티구안의 판매를 이끌었다.

특히 전 세대 대비 크게 향상된 상품성에도 불구하고 3000만원대의 합리적인 가격을 책정한 점 역시 소비자 호응을 높였다.

슈테판 크랍 사장은 “탁월한 상품성과 한국 고객의 니즈를 반영한 전략적인 라인업 구성 등에 힘입어 신형 티구안이 수입 SUV 시장의 최강자로 올라서게 된 점을 기쁘게 생각한다”라며, “티구안을 선택해주신 고객분들의 기대에 부응하고 한국 시장에서 신뢰를 회복하기 위한 노력을 더욱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제공=폭스바겐코리아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