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딜락 산타 마켓’ 개최… 다니엘 헤니 유기견 사료 5톤 기부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캐딜락 코리아(대표 김영식)가 유기견 구호를 위해 고객과 많은 셀러브리티들이 함께한 자선 플리마켓 ‘캐딜락 산타 마켓’을 개최했다.

지난 19일 강남 도산대로에 위치한 캐딜락 하우스 서울에서 진행된 ‘캐딜락 산타 마켓’은 지난달 시작해 뜨거운 릴레이 참여를 이끌어 내고 있는 유기견 구호 캠페인 ‘도그 세이브 도그’의 일환으로 진행됐다.

특히 여러 분야의 셀러브리티와 브랜드들의 기부 물품을 판매하고, 수익금 전액을 유기견 보호센터에 기부하기 위해 기획됐다.

이번 행사에는 ‘도그 세이브 도그’ 캠페인 릴레이에 직접 참여한 다니엘 헤니, 수영 등 각 분야의 셀러브리티들과 자선 플리마켓 취지에 동참한 뷰티, 패션, 애견용품 등 다양한 분야의 브랜드가 물품을 기부하고, 캐딜락 임직원들이 직접 셀러로 나서 현장을 찾은 고객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이끌어냈다.

특히, 다니엘 헤니는 1000만원 상당의 사료 5톤을 추가 기부하기로 결정하며 캐딜락이 모금한 사료 5톤과 함께 총 10톤의 사료를 동물권단체 ‘케어(CARE)’에 전달하는 사전행사에 직접 참여했다.

캐딜락과 다니엘 헤니가 마련한 사료 10톤은 약 18만마리의 유기견이 하루동안 먹을 수 있는 양이다.

캐딜락은 페이스북 및 인스타그램 등 SNS의 #도그세이브도그 해시태그 이벤트를 통한 고객들의 참여로 모금을 했고, 내년 초까지 이벤트를 이어 나갈 예정이다.

캐딜락은 많은 고객들과 팬들이 참여해 의미 있는 나눔을 함께한 ‘캐딜락 산타 마켓’을 통해 얻은 수익금 전액을 다가오는 겨울, 새로운 주인을 맞이하기를 기다리는 유기견들의 관리·보호 센터에 사료로 기부될 예정이다.

캐딜락코리아 마케팅·커뮤니케이션 담당 정정윤 부장은 “캐딜락이 자동차 브랜드로서는 처음으로 실시한 유기견 캠페인은 많은 릴레이 챌린지 참여를 이끌어냈고, 캠페인의 연장선으로 더 많은 고객들이 의미 있는 손길을 더할 수 있도록 이번 연말 자선 행사를 마련했다”며, “캐딜락은 사회적 책임을 다함으로써 진정한 ‘프리미엄’의 가치에 대해 고민하고, 더 나아가 그 가치를 함께 나눌 수 있도록 다양한 기회를 마련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캐딜락 ‘도그 세이브 도그’ 캠페인은 각계의 유명 인사들 및 셀럽들과 유기견에 관심이 많은 사람들의 참여로 성공적으로 진행되고 있으며 캠페인을 마감하는 내년 2월까지의 모금액 전액을 기부할 예정이다.

사진제공=캐딜락코리아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