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모토라드, 레트로 모터사이클 ‘뉴 R nineT’ 국내 출시

[고카넷] BMW그룹의 모터사이클 부분인 모토라드 코리아(대표 김효준)는 12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 위치한 플레툰 쿤스트할레에서 ‘BMW 뉴 R nineT’를 출시했다.

BMW 뉴 R nineT는 1923년에 출시한 BMW 최초의 모터사이클 R32의 90주년을 기념해 출시한 레트로 모터사이클이다. 뉴 R nineT의 지향점은 ‘Pure’와 ‘Simple’이며, 최고의 기술력을 통해 초심으로 회귀하는 이 모터사이클은 역사적인 의미를 상기하지 않더라도 충분한 가치를 갖고 있다.

BMW 뉴 R nineT는 클래식하면서도 세련된 미를 뽐내며, 순수하고 심플한 레트로 디자인은 90년 동안 이어 내려온 BMW 모토라드의 유산을 그대로 보여준다.

2014_0312-BMW_모토라드_뉴_R_nineT_02

심플함을 모토로 한 디자인은 프레임과 엔진의 구조를 드러내며, 짧은 프론트 휀더와 원형 헤드램프가 적용돼 클래식한 멋을 한층 극대화했다. 연료탱크의 도색은 보다 우수한 질감을 확보하기 위해 수작업으로 진행했으며, 각 부에는 거친 느낌의 알루미늄을 접목해 수제작의 질감을 강조했다.

새롭게 출시된 뉴 R nineT는 공랭식 박서 엔진과 현대식 최첨단 기술이 조화롭게 적용되어 아날로그 감성과 함께 경쾌한 퓨어 라이딩의 즐거움을 선사한다.

엔진은 90년 전에 만들어진 BMW R32처럼 트위 복서 엔진을 장착했다. 최신의 수랭식 박서 엔진이 아닌 기존의 공/유랭식 박서 엔진을 채택한 것은 R nineT가 고성능 및 고효율보다는 감성을 중시한 리스폰스를 제공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내는 부분이다.

1,170cc 복서 엔진이 장착된 뉴 R nineT는 7,750rpm에서 110마력의 최고출력과 6,000rpm에서 12.1kg·m의 최대토크를 자랑한다. 이로 인해 뉴 R nineT는 여느 BMW R 모델과 마찬가지로 역동적인 반응성과 함께 박력 있는 엔진 사운드를 선사하며 복서 엔진 특유의 경쾌한 라이딩을 제공한다.

2014_0312-BMW_모토라드_뉴_R_nineT_03

프론트 서스펜션은 BMW 모토라드 전통의 텔레레버 대신 텔레스코픽 방식을 채용했다. 46mm의 도립식 포크는 자사의 S1000 RR에 사용된 것으로 뉴 R nineT에 적합한 세팅으로 최적의 주행감각을 선사한다.

리어 서스펜션은 BMW 모토라드 전통의 패러레버를 탑재했다. 패러레버는 BMW 모토라드의 샤프트 드라이브, 서스펜션, 스윙 암의 통합 시스템이라고 할 수 있다. 우수한 주행 안정성을 제공하며, 동력손실이 적고 유지보수가 거의 필요 없다는 것이 장점이다.

배기 시스템은 듀얼 사일렌서 타입을 채용했다. 클래식한 스포크 휠은 은색 와이어와 검은색 림의 조합으로 고급스러운 인상을 제공한다. 타이어 사이즈는 프론트가 120/70 ZR17이고, 리터가 180/55 ZR17이다.

뉴 R nineT는 모듈러 방식의 프레임을 채택, 4개의 프레임으로 구성되어 있어 다양한 스타일로 연출이 가능하다. 4개의 프레임은 프론트와 리어의 메인 프레임 이외에 스트레일과 필리언 프레임으로 구분되어 있어 분해 조립할 수 있다. 또한 취향에 따라 탠덤시트 또는 싱글 캐노피를 장착할 수 있으며, 필리언 프레임을 제거해 심플하게 구성하는 것도 가능하다.

이외에도 뉴 R nineT는 다양한 옵션 파츠를 제공한다. 투어를 위한 탱크백과 시트백, 카본 커버 및 도난방지 알람, 히티 그립, 네비에기션 마운트 등의 선택이 가능하다. 또한 아크라포빅 사일레서를 비롯한 헬맷, 가죽 재킷 등 R nineT와 어울리는 다양한 라이딩기어도 출시했다.

BMW 뉴 R nineT의 국내 판매 가격은 부가세 포함해 2,170만원이다.

Go Car Net = 남태화 기자(physcis@gocarnet.co.kr)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