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차] 또 하나의 역작 ‘페라리 458 스페치알레’

[고카넷] 페라리 국내 공식 수입 및 판매사인 ㈜FMK(대표 안종원)는 13일 서울 청담동에 위치한 페라리 전시장에서 ‘458 스페치알레(Speciale)’를 국내에 출시했다.

페라리가 탄생시킨 또 하나의 역작 ‘458 스페치알레’는 지난해 9월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세계 최초로 공개된 바 있으며, 그 이름에서 의미하는 것처럼 스포츠카의 바이블로 인정받고 있는 ‘458 이탈리아’의 동력 성능, 공기 역학, 운동 성능을 한층 강화한 한정 생산 모델이다.

페라리 역사상 가장 진보적인 모델로 평가 받고 있는 ‘458 스페치알레’는 페라리가 역대 개발한 8기통 자연흡기 엔진 중에서 가장 강력한 미드-리어 GDI 엔진을 장착해 9,000rpm에서 605마력의 최고출력과 6,000rpm에서 55.0kg·m의 최대토크를 자랑한다.

또한 도로주행용 자연흡기 엔진이 달성할 수 있는 최고치인 리터당 135마력이라는 뛰어난 출력을 자랑하며, 1마력당 2.13kg의 탁월한 마력당 중량비를 통해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도달하는데 3초면 충분하다.

2014_0313-페라리_458_스페치알레_02

외관 디자인에 있어서 ‘458 스페치알레’는 공기역학 구조의 혁신적인 개선을 통해 페라리 고유의 스타일을 유지한 채 주행 성능을 향상시켰다. 이는 페라리 스타일링 센터와 피닌파리나의 긴밀한 협업을 통해 이루어졌다.

‘458 스페치알레’는 최고의 퍼포먼스를 발휘하기 위해 차량 전·후면에 액티브 에어로다이내믹 시스템을 적용해 주행 상황에 맞게 다운포스와 공기 저항의 균형을 최적화 했다는 점이 차량 설계의 주된 특징이다.

이를 통해 0.53이라는 훌륭한 다운포스 계수(CI)와 0.35이라는 낮은 공기 저항 계수를 기록한 458 스페치알레는 공기 역학 계수 1.5를 기록해 페라리 역사상 공기역학적으로 가장 효율적인 차종이 됐다.

또한 ‘페라리 458 스페치알레’는 가장 진보된 기술 중 하나인 사이드 슬립 앵글 컨트롤 시스템(SSC : Side Slip angle Control system)을 적용해 한계 상황에서도 차량 제어를 보다 용이하게 만들어 안정성과 운전의 즐거움을 향상시켰다.

2014_0313-페라리_458_스페치알레_03

SSC는 횡 가속도, 요잉 레이트, 스티어링 앵글, 휠 스피드 등을 사용하는 첨단 알고리즘을 통해 이상적인 사이드 슬립 각도를 계산하며, 실제의 값과 실시간으로 비교해 두 값 사이에 차이가 발생하는 순간 F1 트랙션 컨트롤을 통해 엔진 토크를 제어한다. 또한 E-Diff로 비율을 조절해 제어 가능한 오버스티어 상황을 연출한다.

향상된 주행 성능에 부합하는 제동 성능을 보장하기 위해 ‘458 스페치알레’는 라 페라리를 통해 진화한 브렘보 브레이크 테크놀로지를 대폭 채용했다. 극한 설계가 적용된 신형 캘리퍼는 경량화와 동시에 뛰어난 냉각 성능을 보장한다.

실리콘의 함유량이 증가된 차세대 HT2 브레이크 디스크와 경량 컴팩트 하이브리드 프런트 디스크 패드는 제동 거리를 8% 단축했으며 한계 상황에서의 보다 안정적인 제동 성능을 제공한다.

국내 처음 공개된 ‘458 스페치알레’는 단 1대만이 판매될 예정이며, 스트라이프 라인과 카본 인테리어, 5스포크 골드 휠, 캘리퍼 등 일부 옵션이 적용된 모델로 부가세 포함해 4억 7천에서 5억 사이에 판매될 예정이다.

Go Car Net = 남태화 기자(physcis@gocarnet.co.kr)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