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차] 한-이태리 수교 130주년 기념 모델 ‘피아트 친퀘첸토 이탈리아’

[고카넷=남태화 기자] 피아트 브랜드는 1일 광화문 세종문화회관에 마련된 특별 무대에서 ‘친퀘첸토 이탈리아(500 Italia)’를 공개하고 본격적인 시판에 들어갔다.

친퀘첸토 이탈리아는 한-이탈리아 수교 130주년 기념 스페셜 에디션으로 친퀘첸토 라운지(500 Lounge)와 친퀘첸토 팝(500 POP) 모델에 이탈리아의 삼색기를 모티브로 한 다양한 순정 액세서리를 적용해 더욱 세련되고 스타일리시한 느낌과 이탈리아의 감성을 강조한 모델이다.

친퀘첸토 이탈리아는 이탈리아의 국기인 삼색기의 초록, 하양, 빨강을 형상화한 데칼을 윈도우와 도어핸들 사이 바디사이드에 수평으로 길게 배치함으로써 달려 나가려 준비하는 듯 날렵한 친퀘첸토의 사이드 라인을 더욱 돋보이게 했다.

또한, 라운지 모델의 경우 기존 바디 컬러였던 주유구 캡을 크롬 캡으로 변경해 더욱 산뜻한 분위기를 연출했고, 중앙 후드 크롬 액센트를 적용했다.

공통적으로는 전면 양쪽 펜더에 부착된 이탈리아 삼색 배지(badge), 친퀘첸토를 의미하는 500과 이탈리아 삼색기가 조화를 이룬 양 측면의 사이드 몰딩 인서트 등은 친퀘첸토 이탈리아만의 차별화된 디자인을 더욱 돋보이게 한다.

실내의 플로어 매트에도 삼색기 문양과 500 로고를 나란히 배치해 이탈리아 감성을 다시 한 번 연상하게 했고, 휠 역시 블랙 컬러 무광으로 처리해 더욱 고급스럽고 스타일리시한 외관을 완성했다.

친퀘첸토 이탈리아의 트렌디한 인테리어는 탑승자의 편안함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보다 실용적이며, 외관과 자연스럽게 이어지는 대시보드의 컬러 매치를 통해 이탈리아의 유쾌한 감성을 전한다. 또한, 가죽으로 감싼 스티어링 휠을 비롯하여 에어컨 및 라디오 장치의 투톤 조합으로 더욱 트렌디한 감성을 더했다.

친퀘첸토 이탈리아는 피아트의 첨단기술이 집약된 1.4리터 16V 멀티에어 엔진을 장착해 102마력의 최고출력과 4,000rpm에서 12.8kg·m의 최대토크를 자랑한다. 또한 전자제어식 6단 자동변속기를 탑재해 복합연비 12.4km/ℓ을 이끌어 냈으며, 140g/km의 적은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이끌어내 친환경성도 갖춘 모델이다.

이외에도 운전자 무릎 에어백 등 동급 최고 수준인 7개 에어백을 비롯해 알파인 6 스피커 오디오 시스템, 핸즈프리 마이크 내장형 오토 디밍 룸미러, 후방 주차 센서인 리어 파크 어시스트 등 36가지 이상의 편의 사양도 갖추고 있다.

친퀘첸토 이탈리아의 국내 판매 가격은 부가세 포함해 팝이 2,400만원, 라운지가 2,700만원이다.

Go Car Net = 남태화 기자(physcis@gocarnet.co.kr)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