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차, 2016년까지 나아갈 새로운 비전 발표

[고카넷=남태화 기자] 르노삼성자동차(대표 프랑수아 프로보)는 2일 서울 장충동 신라호텔에서 르노-닛산 얼라이언스 카를로스 곤 회장이 참석한 가운데 2016년까지 르노삼성이 나아갈 새로운 비전을 발표하는 비전선포식을 가졌다.

이날 비전선포식에서 르노삼성자동차는 품질 No.1, 국내 판매 3위, 르노-닛산 얼라이언스내 최고의 효율성 달성 등 2016년까지의 르노삼성자동차가 나아갈 3가지 비전을 발표했다.

르노삼성자동차는 2016년까지 ‘국내 시장에서의 품질 No.1’을 목표로 품질 최우선주의로 꾸준히 쌓아온 고객들의 신뢰와 고객만족도 1위의 위업을 위해 품질 강화 노력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QM3의 성공적인 런칭, 연내 모든 제품에 새로운 디자인 적용 및 상품성 개선과 SM5 디젤 모델 출시 등 기존 라인업을 강화해 2016년까지 내수와 수출을 포함해 70% 이상 매출을 향상시켜 내수 시장에서 국내 판매 3위를 탈환할 것이라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르노삼성자동차는 지난 2년간 노력해온 효율성 개선 노력을 꾸준히 이어가 르노-닛산 얼라이언스내에서 최고의 효율성을 달성할 것이며, 이를 통해 아시아 시장에서 르노그룹의 성장을 이끌고 그 역할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2014_0402-행사_르노삼성_카를로스_곤_회장_방한기념_01

2012년 7월 이후 1년 9개월 만에 방한한 카를로스 곤 회장은 리바이벌 플랜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한 르노삼성자동차 전 임직원의 노고를 치하하며, “르노 그룹의 글로벌 전략 플랜인 ‘르노 드라이브 더 체인지(Renault Drive the Change)’을 견인하게 될 르노삼성의 새로운 비전을 적극 지지하며, 지원을 아까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르노삼성자동차 프랑수아 프로보 사장은 “3년 만에 흑자전환이라는 훌륭한 성과는 전 임직원의 노력과 르노그룹의 적극적인 지원의 결과”라며, “향후 3년은 르노삼성자동차의 비즈니스 성패가 결정될 중요한 시기이며, 성공적인 리바이벌 플랜 실행이라는 결과를 성장동력으로 삼아 2016년까지 꼭 비전을 달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비전선포식에서 카를로스 곤 회장은 5백 억유로 수익 창출, 영업 마진 최소 5%대 유지 등 르노그룹이 2017년까지 달성한 두 가지 핵심 목표를 재확인하고, 같은 맥락에서 르노삼성자동차는 국내 TOP 3를 발판 삼아 2016년에는 2013년 대비 최소 70% 성장을 이루어 낼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더불어, 인도에서 시장 점유율 5% 달성, 중국에 최근 설림한 동펑자동차와의 합작회사를 통해 2016년부터 중국에서의 생산 등을 언급하며 아시아 태평양 지역이 르노그룹의 향후 성장의 핵심 동력임을 재차 강조했다.

르노삼성자동차는 지난 2년간의 혹독한 리바이벌 플랜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하면서 매출 3조 3천억, 영업이익 445억, 당기 순이익 170억을 달성해 3년 만에 흑자로 돌아섰다.

이는 SM5 플래티넘, SM5 TCE, SM5 Z.E., QM3 등의 성공적인 런칭, 75%에 이르는 부품국산화, 끊임없는 비용절감 노력과 효율성 개선 등을 통한 결과로써 향후 르노삼성자동차의 비전을 달성하는데 있어 성장 동력이 될 것이다.

현재 르노삼성자동차는 르노그룹의 글로벌 프로젝트인 SM5, QM5 후속 모델 개발에 전력을 다하고 있으며, 부산공장은 올 8월부터 북미 지역으로 수출할 닛산의 신형 로그 후속모델 생산을 위한 마무리 단계에 있다.

또한 르노삼성자동차는 그룹 내에서 세단현 전기차(SM3 Z.E.)의 핵심 수출 기지로써의 역할을 담당하게 된다. 향후 아시아 태평양 지역에서의 르노삼성자동차의 역할은 더욱 커지게 될 것이다.

Go Car Net = 남태화 기자(physcis@gocarnet.co.kr)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