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차] 프리미엄 전기자동차 ‘BMW i3’ 국내 출시

BMW그룹 코리아(대표 김효준)는 24일 동대문 디자인 플라자(DDP)에서 BMW 최초의 순수 프리미엄 전기차 ‘i3’를 출시했다.

i3는 개인 이동수단의 혁명을 가져올 모델로 배기가스 제로의 지속가능한 미래의 이동수단이며 도시에서 드라이빙의 즐거움을 선보일 혁신적인 전기자동차다.

BMW i3 차체는 완전히 새로운 개념인 라이프드라이브(LifeDrive) 구조로 돼있으며,? 탑승공간인 ‘라이프 모듈’과 BMW e드라이브 등 구동력을 담당하는 ‘드라이브 모듈’로 구성해 설계했다.

또한 광범위한 초경량 소재를 활용해 배터리로 인한 무게 부담을 줄였다. 특히, 신소재인 탄소섬유강화플라스틱(CFRP)으로 차체를 제작해 혁신적인 경량화 및 안전에 크게 기여를 했으며, 드라이브 모듈 역시 대부분 알루미늄을 적용했다.

이로 인해 공차 중량은 1,300kg에 불과하지만 64km/h 속도의 전면 충격에도 탑승자의 안전을 보장하는 한편, 전면과 후면에 적용된 충격 흡수 구조를 채택해 승객뿐만 아니라 고전압 배터리도 최적으로 보호할 수 있다.

무게중심을 낮추기 위해 배터리는 차체 하단에 설치했으며, 50:50 무게 배분을 통해 차의 민첩성을 높였다.

i3 외관은 보닛에서 출발해 지붕을 지나 후면까지 이어지는 블랙 벨트와 측면에 마치 물결이 흐르듯 디자인된 스트림 플로우 라인이 적용됐으며, 전기차의 특성상 밀폐된 키드니 그릴이 적용돼 BMW 고유의 전통을 살리면서도 미래지향적인 모습으로 새롭게 선보인다.

전면과 후면에는 BMW i 특유의 U자 모양의 볼륨 라인이 적용돼 차체를 커 보이게 하는 시각적 효과를 주며, 헤드램프와 테일램프도 U자로 디자인돼 전체적인 통일감을 느낄 수 있다.

전면 유리는 넓은 시야와 개방감을 극대화했을 뿐만 아니라, 햇빛을 최대한 많이 받아들여 겨울철 실내 에너지 효율을 높이는 데 일조한다. 양쪽으로 열리는 측면의 코치 도어는 타고 내리는데 편리하며, 공간을 더욱 넉넉하게 활용할 수 있도록 한다.

운전석과 도어 트림의 디자인은 현대적이고 가벼운 느낌을 준다. 실내 소재는 천연 가죽과 원목, 양모, 그리고 재생 가능한 소재가 적절히 어우러졌다. 또한, 앞좌석은 트랜스미션 터널 부분을 제거하여 공간을 극대화했다. 운전자는 좌우핸들에 구애받지 않고 양쪽으로 다 하차할 수 있다.

B 필러가 없는 라이프 모듈 설계 덕분에 넓은 개방감을 실현했으며, 5:5 분할 접이식 뒷좌석은 다양한 공간 활용성을 제공한다. 전기모터가 차체 뒤편에 있기 때문에 기존 엔진룸 공간을 수납공간으로 활용할 수 있다.

2014_0424-신차_BMW_i3_02

후륜 구동인 i3는 최고출력 170마력, 최대토크 25.5kg·m의 힘으로 뛰어난 응답성과 가속력을 자랑한다. 정지 상태에서 60km/h까지 도달하는 데 걸리는 시간은 3.7초밖에 걸리지 않으며, 100km/h까지는 7.2초면 충분하다.

i3에는 싱글 페달 제어 기능이 적용돼 더욱 효율적인 주행을 돕는다. 운전자가 페달을 밟아 가속을 시작하면, e드라이브 시스템이 작동해 전기모터가 동력을 공급한다.

가속 페달에서 발을 떼는 순간 에너지 재생 모드가 활성화돼 전기모터는 배터리에 전력을 공급하면서 제동 효과를 발휘한다. 즉, 고속 주행에서는 최대의 효율성으로 주행하고, 저속에서는 강력한 제동 효과를 발휘한다.

i3는 완전 충전 상태에서 최대 132km까지 주행할 수 있으며, 에코 프로(Eco Pro) 모드와 에코 프로 플러스(Eco Pro+) 모드로 설정하면 주행거리가 추가로 늘어난다. i3는 타입(Type) 1 방식의 완속 충전으로 100% 충전하는 데 3시간이 소요된다. 즉, 한 시간 충전으로 약 50km 주행이 가능하다.

급속 충전으로는 타입 1 콤보(Type 1 Combo) 방식을 사용하며, 80% 충전까지 30분밖에 걸리지 않는다. 국내 고객들을 위해 BMW그룹 코리아가 특별 제작한 BMW i월박스(Wallbox) 가정용 충전기의 경우도 3시간이면 충전이 되며, RFID 카드로 독립적인 사용이 가능하다.

이와는 별도로 220V 전압을 사용하는 비상용 충전기를 기본 제공하며, 이를 통한 완전 충전까지는 8~10시간이 걸린다.

독일 라이프치히(Leipzig) 공장에서 생산되는 i3는 100% 풍력발전으로 생산된 재생 가능 자원으로 제작된다. 라이프치히 공장에 설치된 풍력발전기 4기는 이곳 공장에서 만들어지는 i3 생산에 필요한 에너지를 모두 충당한다. 즉, 전기차를 만들지만 전기를 사용하지 않는 셈이다.

또한, 미국 모세 레이크(Moses Lake) 공장에서 만들어지는 탄소섬유 역시 100% 수력발전을 통해 생산된다. 이는 일반 BMW 차량 생산 시 소모되는 평균 에너지값과 비교하였을 때, 1대당 70%의 절수 및 50%의 에너지 절감 등 탁월한 지속가능 수치를 나타내 업계의 새로운 기준을 제시한다.

i3는 총 3가지 콘셉트의 인테리어 트림을 제공한다. i3 솔(SOL)에는 울과 천연 가죽이 적용된 랏지(Lodge) 트림이, i3 비스(VIS)에는 올리브 잎 추출물로 마감된 댈버지아 브라운 색상의 가죽과 유칼리툽스 우드 인레이가 적용된 최고급 스위트(Suite) 트림이 제공된다. 하반기 출시 예정인 i3 룩스(LUX)에는 시트에 블루 악센트가 가미된 아틀리에(Atelier) 트림이 적용된다.

BMW i3는 먼저 고급형 i3 솔(SOL)과 최고급형 비스(VIS) 두 라인업을 먼저 국내에 선보이고, 하반기에 기본형인 룩스(LUX)를 추가로 출시할 예정이다.

국내 판매 가격은 모두 부가세 포함해 i3 룩스(LUX) 5,800만원, i3 솔(SOL) 6,400만원, i3 비스(VIS) 6,900만원이다.

글 = 남태화 기자(physcis@gocarnet.co.kr)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