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티볼리’ 초고장력 강판 40% 적용

[고카넷] 쌍용차 티볼리가 초고장력 강판을 40% 적용한 고강성 차체 구조로 안전성을 높였다.

쌍용자동차(대표 이유일)가 첨단 기술을 적용한 고강성 차체와 동급 최다 에어백 등 ‘티볼리’의 막강한 안전성과 활용성을 엿볼 수 있는 내용을 공개했다.

티볼리(Tivoli)는 신기술과 첨단 소재를 아낌없이 활용해 동급 최고 수준의 안전성을 확보했으며, 경쟁모델을 압도하는 적재공간과 SUV의 장점을 극대화한 공간 활용으로 본격적인 레저 활동에도 손색없는 활용성을 자랑한다.

동급에서 가장 많은 차체의 71.4%에 고장력 강판을 사용했으며, 이 중 초고장력 강판 비율은 동급 최다인 40%에 이른다.

특히, 주요 10개 부위에는 핫프레스포밍(Hot Press Forming) 공법으로 한층 뛰어난 강성을 갖춘 초고장력 소재를 사용해 충돌 시 차체 변형을 최소화, 탑승자의 안전을 확보한다.

2014_1216-쌍용차_티볼리_안전성_및_공간활용성_03

또한 티볼리는 운전석 무릎 에어백을 포함한 동급 최다 7에어백을 비롯해 다양한 안전사양을 적용하여 최고 수준의 안전성을 확보했다.

안전벨트의 골반부 하중이 가슴으로 전달되는 것을 차단시켜 주는 CLT(Clamping Locking Tongue) 벨트 시스템을 동급 최초로 적용했으며, 충돌 시 안전벨트가 신속하게 골반 부분을 잡아 주어 상해를 방지하는 듀얼 프리텐셔너(Dual Pretensioner)로 사고 시 2차 피해를 최소화시켰다.

이외에도 423리터의 동급 최대 적재공간을 확보해 공간 부족으로 고민하던 소비자들이 레저 활동을 마음껏 즐길 수 있도록 했다.

2014_1216-쌍용차_티볼리_안전성_및_공간활용성_04

경쟁모델에는 적재가 어려웠던 골프백을 3개까지 실을 수 있으며, 준중형 세단에서 제공하지 않는 2열 시트 풀 플랫 폴딩(Full-flat Folding) 기능으로 적재공간을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도록 하는 등 SUV 본연의 활용성을 극대화했다.

2014_1216-쌍용차_티볼리_안전성_및_공간활용성_01

쌍용차 관계자는 “고강성 차체와 첨단 안전기술을 적용하고 동급 최대 적재공간으로 레저 활용성을 극대화한 ‘티볼리’를 통해 쌍용차의 제품 철학(Robust, Specialty, Premium: 강인함, 특별함, 프리미엄 가치)에 충실한 차량 개발과 안전을 최우선 가치로 여기는 쌍용차의 의지를 엿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오는 1월 출시 예정인 ‘티볼리’는 쌍용차가 지난 달 차명과 렌더링 이미지를 공개한 이후 포털 검색어 순위 1위에 오르는 등 온·오프라인에서 뜨거운 관심을 받아 왔다.

GoCarNet = 남태화 기자(physcis@gocarnet.co.kr)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