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티볼리’ 내·외관 이미지 최초 공개… 사전 계약 실시

[고카넷] 쌍용자동차(대표 이유일)가 신차 티볼리 내·외관 이미지를 최초로 공개하고, 출시에 앞서 사전 계약을 실시한다.

쌍용차 관계자는 “’티볼리’는 감각적인 디자인에 동급 최초 안전 및 편의사양을 대거 기본 적용했으며, 트렌드와 실용성 모두 놓치고 싶지 않은 젊은 층 소비자들에게 ‘내 생애 첫 SUV(My 1st SUV)’로서 매력적인 경험을 제공할 것이다”고 설명했다.

‘티볼리’는 1795mm의 동급 최대 전폭 등 여유로운 실내공간을 확보했다. 특히 앞서 공개한 423리터의 동급 최대 적재 공간과 넓은 2열 공간으로 탑승객의 편의성을 만족시키는 동시에 다양한 레저 활동을 수행할 수 있도록 했다.

쌍용차가 첫 선을 보이는 파워트레인은 뛰어난 경쟁력으로 어번 다이내믹(Urban Dynamic) SUV 티볼리에 더 없이 어울리는 주행성능을 보장한다.

쌍용차 최초의 1.6 가솔린 엔진은 도심주행에 최적화된 주행안정성과 정숙성을 갖췄으며, 여러 글로벌 메이커에 적용되어 탁월한 품질을 인정받은 아이신(Aisin)사의 6단 자동변속기가 조합돼 최적의 성능을 발휘한다.

신차 티볼리는 합리적인 가격에도 불구하고 알찬 사양구성으로 높은 만족감을 선사한다. 전 트림에 알로이휠, LED 리어콤비램프, 스마트 스티어(Smart Steer)가 기본 사양으로 적용됐다. 특히 LED 리어콤비램프는 동급 최초로 적용됐다.

2014_1222-쌍용차_티볼리_02실내

인테리어 컬러는 블랙, 베이지, 레드 세 가지로 선택의 폭을 넓혔다. 특히, 레드 인테리어 패키지를 선택할 경우 기본 사양인 스포티 디컷(D-Cut) 스티어링휠과 어우러져 개성적이고 스포티한 스타일을 원하는 소비자들에게 높은 선호도를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쌍용 티볼리의 국내 판매 가격은 트림에 따라 TX(M/T) 1630~1660만원, TX(A/T) 1790~1820만원, VX 1990~2020만원, LX 2220~2370만원 수준에서 결정될 예정이며, ‘합리적인 가격의 SUV’로 그 동안 가격 부담 때문에 SUV 구입을 망설여 왔던 소비자들에게 탁월한 대안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쌍용차는 오는 1월 13일 보도발표회를 통해 ‘티볼리’를 공식 출시할 예정이며, 다양한 사전계약 이벤트도 실시한다. 사전 계약을 통해 구매하는 소비자 중 출고 기준으로 100명을 추첨해 ‘티볼리 컬렉션 백팩’을 증정하며, 출고 소비자 전원에게 ‘티볼리 후드티셔츠’를 증정한다.

GoCarNet News Team = physcis@gocarnet.co.kr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