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타이어, ‘메르세데스-벤츠 V-클래스’ OE 타이어 공급

[고카넷] 한국타이어(대표 서승화)가 프리미엄 다목적 밴 메르세데스-벤츠 V-클래스에 신차용 타이어(Original Equipment Tire, OET)를 공급한다.

이번에 공급되는 타이어는 ‘벤투스 프라임2(Ventus Prime2)’와 ‘밴트라 LT(Vantra LT)’이며, 한국타이어는 이를 통해 프리미엄 세단뿐만 아니라 경트럭과 미니밴까지 공급을 확대해 기술력과 품질을 입증했다.

한국타이어는 메르세데스-벤츠와의 지속적인 신뢰를 바탕으로 S-클래스, E-클래스, C-클래스를 비롯해 최근 경·중형 트럭 아테고까지 신차용 타이어 공급을 확장시킨바 있다.

이번 경트럭과 미니밴까지 공급 확대를 통해 메르세데스-벤츠가 요구하는 기술력과 품질을 만족시키며 전략적 파트너십을 한층 강화했다.

초고성능 타이어 ‘벤투스 프라임2’는 뛰어난 젖은 노면 제동력과 핸들링 성능, 소음 최소화, 그리고 연비효율 등을 강화하며 최상의 편안함을 제공한다.

또한 경트럭용 타이어 ‘밴트라 LT’는 독일의 세계적인 자동차 전문지 ‘아우토 빌트 라이저모빌(Auto Bild Reisemobil)’이 실시한 타이어 성능테스트에서 최고 등급인 ‘강력 추천(Very Recommendable)’ 으로 선정됐다.

특히 유럽의 도로 특성과 운전자 요구에 맞게 개발됐으며, 고속 주행 성능과 안전성을 극대화하고 내마모성을 강화한 것이 특징이다.

서승화 부회장은 “기술의 리더십 강화로 독일 명차 브랜드 메르세데스?벤츠가 요구하는 엄격한 기준을 만족시키며 지속적으로 신차용 타이어 공급을 확대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글로벌 Top Tier 수준의 기술력과 품질을 통해 명차 브랜드와의 신뢰를 굳건히 하며 리딩 글로벌 타이어 기업으로 위상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한국타이어는 우리나라를 비롯해 독일, 미국, 중국, 일본 등 전 세계 5개 지역에 타이어 기술연구소를 운영하며, 각 시장에 최적화된 우수한 품질의 타이어 개발을 위해 지속적인 연구개발을 하고 있다.

GoCarNet News Team = physcis@gocarnet.co.kr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