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차] 다시 태어난 기아차 마스코트 ‘더 뉴 프라이드’ 출시

[고카넷] 기아차의 마스코트 ‘프라이드’가 세련되고 맵시 있는 디자인과 강화된 안전성을 가지고 새롭게 태어났다.

기아자동차는 23일 정제된 디자인, 고급감이 강화된 내·외장, 최고 수준의 안전사양 적용을 통해 동급 최고 수준의 상품성을 갖춘 ‘더 뉴 프라이드’를 출시하고 본격적인 시판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더 뉴 프라이드’는 2011년 출시한 프라이드 3세대 모델의 페이스리프트 모델로 더욱 역동적으로 다듬어진 외관 디자인과 고급스러움을 더한 실내 디자인, 안전·편의사양이 대거 추가된 것은 물론, 정숙성이 강화된 것이 특징이다.

 

◆ 고급감과 역동성을 살린 완벽한 스타일로 재탄생

‘더 뉴 프라이드’는 기존 차량의 볼륨감 있는 디자인에 더욱 날렵하고 고급스러운 멋을 더했다.

4도어 모델의 차량 전면부는 더 넓어 보이는 범퍼와 신규 디자인의 라디에이터 그릴을 적용하는 한편, 범퍼에 크롬 재질의 가니쉬를 적용해 고급스럽고 날렵한 디자인을 갖췄다.

후면부는 부드럽게 다듬어진 신규 디자인의 범퍼를 적용해 역동적이면서도 안정감 있는 이미지를 완성했다.

5도어 모델 또한 신규 디자인의 범퍼를 적용해 날렵한 이미지를 강화했고, 안개등 주변부를 크롬 재질의 가니쉬를 적용해 고급스러움을 더했다.

후면부는 개선된 디자인의 리플렉터를 적용하는 등 이전 모델보다 견고하고 넓은 이미지를 확보했다.

차량 내부는 블랙 하이그로시 재질을 적용해 고급감을 높인 신규 디자인의 센터페시아, 새롭게 운영되는 개성 있는 디자인의 레드 스페셜 패키지 인테리어 등을 통해 더욱 고급스럽고 아늑한 공간을 구현했다.

 

◆ 뛰어난 정숙성과 안전성 강화에도 주력트림 가격 동결

2014_1223-기아차_더_뉴_프라이드_01

또한 ‘더 뉴 프라이드’는 차량 전면부에 에어커튼 홀을 적용하고, 차체 바닥 부분을 감싸는 언더커버의 적용 범위를 확대해 공력성능을 개선하고 정숙성을 대폭 강화했다.

이와 함께 타이어 공기압 경보 시스템(TPMS)을 기본 적용해 동급 최고 수준의 안정성을 갖췄으며, 시가라이터 대신 활용도가 높은 USB 충전기를 기본 적용해 편의성을 향상시켰다.

‘더 뉴 프라이드’는 세련된 내외관 디자인과 동급 최고 수준의 정숙성?안전성 확보에도 불구, 가격 인상폭을 최소화해 고객들이 느낄 부담감을 낮췄다.

4도어 모델 1.6 럭셔리 트림의 경우 디자인 변경과 함께 고객 선호 사양인 타이어 공기압장치(TPMS), 버튼시동 스마트키 시스템, USB 충전기, 언더커버 확대 적용이 추가됐음에도 사양 조정을 통해 가격 인상은 19만원으로 최소화 시켜 합리적인 가격을 실현했다.

더 뉴 프라이드의 국내 판매 가격은 4도어의 경우 1.4 가솔린 MPI는 1175 ~ 1456만원, 1.6 가솔린 GDI는 1550 ~ 1698만원이며, 5도어의 경우 1.4 가솔린 MPI는 1220 ~ 1501만원, 1.4 디젤 WGT 1585 ~ 1640만원, 1.6 가솔린 GDI는 1600 ~ 1748만원이다.

GoCarNet News Team = physcis@gocarnet.co.kr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