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차] 상품 경쟁력 강화한 ‘기아 K3 2015년형’ 출시

[고카넷] 기아자동차는 26일 안전 사양을 기본 적용해 상품성을 향상시킨 ‘K3 2015년형’을 출시하고 본격적인 시판에 들어갔다.

‘K3 2015년형’는 전 모델에 타이어 공기압 경보 시스템(TPMS)을 기본 적용하고, 일부 모델의 가격을 인하하는 등 소비자 요구를 적극 반영해 상품 경쟁력을 한층 강화한 것이 특징이다.

타이어 공기압 경보 시스템(TPMS)은 센서를 통해 타이어 공기압의 이상 여부를 계기판에 알려 줘 고객의 안전 운전을 돕는 중요하고 인기 있는 사양이다.

특히 안전 사양이 추가됐음에도 불구하고 일부 트림의 가격을 인하하고 인상폭을 최소화하는 등 합리적인 가격을 실현했다.

디럭스 트림의 경우에도 타이어 공기압 경보 시스템(TPMS)이 기본 적용됐음에도 불구하고 가격 인상폭을 10만원으로 최소화했고, 주력 트림인 가솔린 프레스티지 트림의 경우 사양 조정을 통해 기존 모델 대비 28만원 가격을 인하해 만족도를 높였다.

특히 기존에 2개 트림으로 운영되던 해치백인 유로 모델의 트림을 프레스티지 트림으로 단일화하고 사양과 가격 또한 세단 프레스티지 모델과 동일하게 구성해 개인의 취향에 따라 합리적으로 K3를 구매할 수 있도록 했다.

‘K3 2015년형’의 국내 판매가격은 자동변속기 기준으로 세단 가솔린 모델이 1553 ~ 1999만원, 세단 디젤 모델이 1940 ~ 2195만원, 쿱 모델이 1805 ~ 1985만원, 쿱 터보 모델이 2220 ~ 2295만원, 유로 모델이 1895만원이다.

GoCarNet News Team = physcis@gocarnet.co.kr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