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보자동차, 대표 모델 4종 미국 IIHS 최고 안전 등급 획득

[고카넷] 볼보자동차 대표 모델 4종이 미국 고속도로 안전보험협회(Insurance Institute for Highway Safety, IIHS)가 23일 발표한 ‘2015 가장 안전한 차(2015 Top Safety Pick+, TSP+)’에 선정됐다.

가장 안전한 차(TSP+)에 선정된 볼보 모델은 스포츠 세단 S60, 플래그십 세단 S80, 프리미엄 에스테이트 V60, 그리고 도시형 크로스 컨트리 XC60등 총 4종으로 올해 새롭게 추가된 전방 추돌 방지 시스템 테스트는 물론, 전측면 충돌 테스트를 비롯한 5개 부문의 충돌 테스트 등 전 부문에서 최고 안전 등급을 획득하며 다시 한 번 세계 최고의 안전성을 입증했다.

이는 유럽 브랜드 중 가장 좋은 성과로 2종 이상 가장 안전한 차(TSP+)에 선정된 것은 유럽 브랜드 중 볼보자동차가 유일했다.

IIHS의 발표에 따르면 71개 모델 중 33종의 모델이 가장 안전한 차(TSP+)에 선정됐으며, 38개 모델이 안전한 차(TSP)에 선정됐다.

IIHS는 사고 변별력을 강화하기 위해 2012년 새롭게 도입한 전측면 충돌 테스트(Small Overlap Front Crash Test)를 비롯해 전면, 측면, 루프 강성, 탑승자 보호 등 총 5개 부문에서 4개 부문 이상 ‘최고 등급(Good)’을 획득하고 전 부문에서 ‘양호 등급(Acceptable)’ 이상 받을 시 ‘안전한 차(Top Safety Pick)’로 선정한다.

2014_1229-볼보_4개_차종_TSP+_02

여기에 올해 새롭게 추가된 ‘전방 추돌 방지 시스템(Front crash prevention systems)’ 테스트를 최우수(Superior) 혹은 우수(Advanced) 등급으로 통과한 차량만 가장 안전한 차(TSP+)로 선정한다.

이 테스트는 정지해 있는 차량 모형을 전방에 위치시키고 20km/h와 40km/h의 두 가지 설정 속도로 테스트를 진행, 평가 등급을 ‘최상(Superior)’, ‘우수(Advanced)’, 그리고 ‘보통(Basic)’으로 구분한다.

‘최상 등급(Superior)’을 획득하기 위해서는 두 번의 테스트에서 모두 추돌을 피하거나 효과적인 감속이 이루어져야 하고, ‘우수 등급(Advanced)’을 받기 위해서는 두 번의 테스트 중 한번, 최소8km/h의 속도에서 추돌을 피하거나 감속에 성공하면 된다.

이처럼 가장 안전한 차를 선정하는 기준이 강화되었음에도 불구하고 4종의 볼보 모델이 가장 안전한 차(TSP+)에 선정 될 수 있던 것은 볼보자동차의 전 차량에 기본 적용한 세계 최초의 저속 추돌 방지 시스템인 ‘시티 세이프티(City Safety)’의 우수성 때문이다.

시티 세이프티는 도심에서 빈번하게 발생하는 추돌 사고를 미연에 방지하기 위한 오토 브레이크 시스템으로, 시속 50km 이하 주행 중 앞 차와의 추돌 위험이 있는데도 운전자가 반응하지 못하면 차량이 스스로 멈춘다.

앞 차와의 속도차이가 15km/h 이하면 추돌 없이 멈추고, 그 이상일 경우 추돌은 발생하나 추돌 전 속도를 낮춰 피해를 최소화한다. (시티 세이프티는 날씨, 도로 상태 및 운전조건에 따라 작동이 제한적일 수 있다.)

시티 세이프티의 사고 예방효과는 최근 여러 기관의 연구 결과를 통해 증명되고 있다. 2012년 미국 고속도로 안전보험협회(IIHS)는 시티 세이프티로 인해 충돌 사고가 22% 감소했다고 발표한바 있으며, 같은 해 스웨덴의 보험회사인 Volvia의 연구에서도 시티 세이프티를 탑재한 차량이 오토 브레이크 시스템을 탑재하지 않은 차량에 비해 전방 추돌 사고 가능성이 23%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미국 고속도로 손실정보기관(HLDI, Highway Loss Data Institute)의 보고서에 따르면 시티 세이프티 시스템이 추돌 사고 관련 보험금 지급 청구율을 20%나 낮출 수 있으며, 스웨덴의 보험사 If의 데이터에서도 전방 추돌 사고의 보험금 지급 청구율을 23% 감소시키는 등 유사한 결과를 나타내고 있다.

볼보자동차코리아 이윤모 대표는 “세계 자동차 안전을 선도하고 있는 볼보자동차가 다시 한 번 탁월한 안전성을 입증하게 되어 기쁘다”라며, “2020년까지 자사의 고객이 교통사고로 인한 중상이나 사망이 없도록 하겠다는 ‘비전2020’을 목표로, 앞으로도 다양한 상황에 적용할 수 있는 오토 브레이크 시스템 개발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 할 것”이라고 말했다.

GoCarNet News Team = physcis@gocarnet.co.kr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