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타, 하이브리드 배터리 ‘10년 또는 20만km’ 무상보증 확대

[고카넷] 한국토요타가 연초부터 국내 하이브리드 시장 공략에 시동을 걸었다.

한국토요타자동차(사장 요시다 아키히사)는 5일 토요타 렉서스의 하이브리드 전 차종에 대해 하이브리드 메인 배터리의 무상보증을 기존 제조사 보증 ‘5년 또는 8만km’에서 ‘10년 또는 20만km’까지 확대한다고 밝혔다.

현재 한국토요타는 CT 200h, ES 300h, GS 450h, NX 300h, RX 450h, LS 600hL 렉서스 브랜드 6개 차종과 프리우스, 캠리 하이브리드 토요타 2개 차종 등 총 8개 라인업으로 국내 최대 하이브리드 라인업을 보유하고 있다.

한국토요타자동차 관계자는 “이번 하이브리드 배터리 ‘10년 또는 20만km’ 무상 보증 확대는 세계 최고? 하이브리드 기술력과 오랫동안 세계시장에서 쌓아온 신뢰성을 바탕으로 보다 많은 고객들이 안심하고 토요타 렉서스 하이브리드를 경험하실 수 있도록 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신년부터 쏟아지는 다양한 혜택도 2015 하이브리드 시장 확대 전망을 밝게 해주고 있다.

우선 1월 1일부터 수송 분야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1㎞당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97g 이하인 하이브리드 차량에 대해 100만원의 정부 보조금이 지원되며, 렉서스의 CT 200h와 토요타의 프리우스가 지원 대상에 해당된다.

이와는 별도로 하이브리드 차량 구매 후 취등록세 감면(최대 140만원)을 비롯, 다양한 세제 혜택은 그대로 유지가 된다.

한국토요타 요시다 아키히사 사장은 “뛰어난 연비와 정숙성 승차감, 퍼포먼스뿐만 아니라 대기오염물질인 질소화합물(NOx)의 배출도 디젤엔진에 비해 압도적으로 적은 토요타 렉서스 하이브리드 모델이야말로 ‘친환경 자동차’에 걸 맞는다”며, “부임 첫해인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적극적인 하이브리드 시장확대를 위해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한미 FTA로 인해 1월 1일부터 배기량 2000cc 이상 차량에 대해 개별 소비세가 6%에서 5%로 인하됨에 따라 한국토요타는 렉서스 토요타의 대상 가솔린 전 모델의 권장 소비자 가격을 소폭 인하한다고 밝혔다.

고카넷 뉴스 팀 = physcis@gocarnet.co.kr
자동차&모터스포츠 전문 인터넷 매거진 ‘고카넷[GoCarNet]’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