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보자동차, 한국 진출 사상 최대 판매 실적 달성

[고카넷] 볼보자동차코리아(대표 이윤모)가 2014년 한 해 동안 2976대를 판매하며 1988년 한국 진출 이래 사상 최대 판매량을 기록했다.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가 7일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볼보자동차코리아는 2014년 한 해 동안 총 2,976대를 판매하며 전년대비 51.8% 증가라는 놀라운 성장률을 기록했다. 이는 수입자동차 평균 성장률인 25%를 훌쩍 뛰어넘는 수치이다.

특히, 엔진 및 파워트레인의 확장 외에 새로운 모델이 없는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전 모델에 걸쳐 고르게 성장했다는 점과 글로벌 시장에서도 18개월 연속 성장을 이뤄내고 있다는 점에서 볼보자동차의 성장세는 2015년에도 지속될 것으로 기대된다.

판매 상승을 이끈 모델은 탁월한 연료 효율성과 매력적인 가격으로 젊은 층을 사로잡은 1.6리터 디젤 엔진의 D2 라인업이다.

단일 모델로 가장 많은 판매고를 기록한 V40 D2(457대)를 중심으로 S60 D2, S80 D2, 그리고 V60 D2가 총 1,118대가 판매되며 전체 판매량을 견인했다. 이는 볼보자동차코리아 전체 판매량의 37%에 해당하는 높은 수치이다.

볼보 S80
볼보 플래그십 세단 S80

베스트 셀링 모델은 전년대비 39.9% 증가하며 820대가 판매된 플래그십 세단 S80이다. S80은 지난해 2월 출시한 1등급 연비의 S80 D2와 6월 출시한 신형 드라이브-이 파워트레인의 S80 D4가 판매 호조에 큰 힘을 실었다.

이어서 S60은 전년대비 62% 증가한 696대, V40은 82% 이상 증가한 501대가 판매됐다. 다이내믹 스포츠 세단 S60과 프리미엄 5도어 해치백 V40은 더욱 젊어지고 있는 볼보자동차를 상징하는 모델로서, 세련된 디자인과 1등급 연료 효율성, 그리고 매력적인 가격을 갖춰, 젊은 층을 중심으로 한 국내 고객들에게 큰 인기를 얻은 것으로 분석된다.

XC60과 XC70, 그리고 XC90으로 완성되는 볼보 XC레인지는 총 852대가 판매되어 전년대비 39.9% 성장 했으며, 국내 소비자들에게 외면 받아왔던 왜건 시장에서도 V60 D2가 중심이 되어 296% 성장하며 판매 상승에 기여했다.

글로벌 시장에서도 전년대비 8.9% 성장한 465,866대를 판매하며 18개월 연속 성장 기록을 이어갔다. 81,221대를 판매하며 전년대비 32.8% 증가한 중국 시장이 가장 높은 성장을 보였으며, 스웨덴을 포함한 서유럽에서 243,514대를 판매하며 가장 많은 판매고를 기록했다.

볼보자동차는 향후 5년간 전 라인업에 걸쳐 All New XC90과 같은 새로운 모델 출시를 계획하고 있으며 세계 최초의 안전 기술 개발, 새로운 디자인 언어 및 새로운 파워트레인 도입을 위해 적극적으로 투자할 계획이다.

국내에서도 1월 초 V40 기반의 크로스 컨트리 출시를 시작으로 306마력의 S60 T6도 상반기 출시를 앞두고 있는 등 적극적인 공세를 준비하고 있으며, 1월 중 브랜드 스토어 오픈을 통해 고객들과의 커뮤니케이션도 강화할 예정이다. 또한, 수도권을 중심으로 3곳 이상의 전시장 및 서비스 네트워크 확대를 통해 고객 서비스 만족도 향상은 물론, 지속적인 성장의 발판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볼보자동차코리아 이윤모 대표는 “신차가 없음에도 불구하고 전년대비 50% 이상 성장한 것은 매우 의미 있는 결과”라며 “2015년에는 국내 환경에 맞는 다양한 신차 출시와 전시장 및 서비스 센터 확충을 통한 서비스 향상을 통해 올해보다 30% 이상 성장한 4,000대를 목표로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고카넷 뉴스 팀 = physcis@gocarnet.co.kr

자동차&모터스포츠 전문 인터넷 매거진 ‘고카넷[GoCarNet]’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