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차] 해치백과 SUV의 장점을 갖춘 ‘크로스 컨트리’ 출시

[고카넷] 볼보자동차코리아(대표 이윤모)는 8일 해치백의 경쾌함과 SUV의 강인한 성능이 결합한 새로운 개념의 ‘크로스 컨트리(Cross Country)’를 전격 출시하고 판매에 돌입한다.

지난 2012년 파리모터쇼를 통해 첫 선을 보인 크로스 컨트리는 V40을 기반으로 전고와 최저 지상고를 각각 30mm와 10mm 높여, 도심과 오프로드 어디에서도 최고의 성능을 발휘할 수 있는 모델이다.

주로 평일에는 일상적인 주행을 하다가 주말에 레져 활동을 하는 국내 고객들의 라이프 스타일과 최적의 조화를 이룰 것으로 기대된다.

전체적인 외부 디자인은 젊고 세련되면서도 스포티하다. 차량 하단부의 고광택 블랙 프레임은 XC레인지와 같은 강인함을 표현하며, 오프로드 주행시 차체에 달라붙은 진흙을 제거할 때도 차량의 손상 없이 깨끗하게 닦아낼 수 있다.

벌집 모양의 독특한 그릴과 크로스 컨트리 전용 블랙 범퍼 및 리어 디퓨저, 18인치 전용 휠 등을 적용해 개성있는 디자인을 완성했다.

내부도 크로스 컨트리 전용 ‘쿠퍼 다운(Copper Dawn)’ 데코 인레이와, 차콜과 헤이즐 브라운의 투톤으로 이루어진 컴포트 시트를 적용해 젊고 스포티한 감각을 극대화 했다.

특히, 미세한 열선이 내장되어 있는 전면 유리는 시동을 켠 후 5분 이내에 쌓인 눈 또는 성에, 결빙 현상 등을 제거할 수 있어 요즘과 같은 겨울철 최고의 성능을 발휘한다.

이외에도 파노라믹 선루프, 시인성이 좋은 어딥티브 디지털 디스플레이, 앞 뒷좌석 히팅 시스템 등 탑승자를 위한 편의사양을 대거 적용했다.

2015_0108-04볼보_크로스_컨트리_02

크로스 컨트리는 ‘드라이브-이 파워트레인(DRIVE-E Powertrains)’을 적용해 강력한 힘과 효율성을 동시에 갖췄다.

2.0리터 트윈 터보 디젤 엔진은 강력한 토크(40.8kg·m)와 동급 최고의 출력(190마력)을 바탕으로 폭발적인 가속력을 자랑하며 8단 기어트로닉 변속기와 절묘한 조화를 이루며 16.4km/l(고속도로 연비 19.4km/l)의 탁월한 연료 효율성(1등급)까지 갖췄다.

안전 및 편의 시스템도 동급 최고 수준이다. 전방의 차량, 보행자, 그리고 자전거 이용자와 추돌 위험이 예측될 경우 자동으로 브레이크를 작동하는 ‘인텔리 세이프(Intelli Safe: Pedestrian & Cyclist Detection with Full-Auto Brake)’ 시스템을 비롯해 보행자 에어백(Pedestrian Airbag),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Adaptive Cruise Control), 파크 어시스트 파일럿(Park assist pilot) 등 동급 최고의 안전 및 편의 시스템을 갖췄다.

볼보 크로스 컨트리의 국내 판매 가격은 부가세 포함해 4610만원이다.

고카넷 뉴스 팀 = physcis@gocarnet.co.kr

자동차&모터스포츠 전문 인터넷 매거진 ‘고카넷[GoCarNet]’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