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차] 기아차, 가성비 높인 실속파 SUV ‘스포티지 가솔린’ 출시

착한 가격, 실속 있는 성능, 정숙한 승차감으로 무장한 가솔린 SUV가 탄생했다.

기아자동차는 21일 스포티지의 가솔린 모델을 출시하고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출시된 ‘스포티지 2.0 가솔린’은 소비자가 선호하는 필수 안전 편의사양을 기본 탑재하고 가격은 확 낮춰 소형 SUV 가격대로 준중형 SUV를 누릴 수 있도록 만들어진 것이 특징이다.

특히 기존 스포티지 디젤 대비 가솔린을 최소 190만원에서 최대 210만원까지 인하된 가격으로 선보여 새봄을 앞두고 SUV 신차 구입을 계획 중인 소비자들의 가격 고민을 덜어줬다.

‘스포티지 2.0 가솔린’은 ‘The SUV스포티지’의 강점인 인체공학 설계의 넉넉하고 여유로운 실내공간과 동급 최고 수준의 안전성을 갖췄다.

또한 누우 2.0 MPi 엔진과 6단 자동변속기를 탑재해 152마력의 최고출력과 19.6kg·m의 최대토크를 발휘하며, 17인치 타이어 장착 기준으로 10.4km/ℓ의 복합연비를 이끌어 냈다.

‘스포티지 2.0 가솔린’은 트렌디, 노블레스 등 총 2개 트림으로 운영된다.

트렌디는 주행모드통합시스템, 후방주차보조시스템, 오토라이트 컨트롤 헤드램프 등 주요 안전 및 편의사양을 대거 기본 적용하고도 소형 SUV 가격대인 2110만원이면 구입할 수 있다.

노블레스는 트렌디의 기본 사양에 더해 버튼 시동 스마트키, 히티드 스티어링 휠, LED DRL, LED 안개등 등 소비자 선호 사양이 탑재됐으며, 가격은 2340만원으로 동급 SUV 대비 가격 부담이 덜하다.

기아차 관계자는 “그동안 ‘The SUV스포티지’ 가솔린 모델 판매에 대한 고객 요청이 꾸준히 있었던 만큼, 철저한 품질과 경쟁력 있는 가격으로 자신있게 선보인다”며, “가솔린 SUV는 특유의 정숙성과 편안함이 특징으로, SUV를 처음 타보는 고객들도 만족감이 매우 높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스포티지 2.0 가솔린’ 출시로 기아차 SUV는 가솔린, 디젤, 하이브리드까지 총 3종류의 엔진을 갖춰 소비자 선택의 폭을 한층 넓혔다.

기아차는 앞으로 시승 및 전시 이벤트 등 온·오프라인 이벤트를 활발하게 실시해 소비자들이 기아차 SUV를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더욱 늘릴 계획이다.

자동차 & 모터스포츠 전문 인터넷 신문
고카넷[GoCarNet]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