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SMS] ‘2017 서울모터쇼’ 9일 공식 폐막… 10일간 총 61만여 명 방문

[고카넷=정양찬 기자] 지난 3월 31일부터 4월 9일까지 경기도 고양시 일산 킨텍스에서 ‘미래를 그리다, 현재를 즐기다’를 주제로 펼쳐진 ‘2017 서울모터쇼’가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2017 서울모터쇼’는 총 27개 완성차 브랜드에서 300여대의 자동차를 출품하고 완성차 이외 부품·IT·용품·튜닝과 캠핑·서비스 등 관련 업체 194개 및 자동차부품연구원·전자부품연구원 등 유관기관이 다양하게 참여해 자동차산업 생태계를 망라하는 전시로 꾸려졌다.

총 열흘 간 모터쇼를 방문한 누적 관람객은 지난 2015년과 동일한 수준인 실 관람객 61만여 명에 달했다.

이번 모터쇼에는 디젤게이트로 일부 수입차 브랜드가 불참하며 신차 출품은 줄었지만, 자동차에 기술, 문화, 재미를 가미함으로써 가족 관람객이 눈에 띄게 증가했다.

특히 100여개 중·고·대학교에서 1만3000여 명 이상의 학생들이 단체관람 하는 등 가족 봄나들이와 학생들의 첨단융합산업에 대한 현장학습의 장을 마련하고자 했던 조직위의 기획이 성과를 거둔 것으로 보여 진다.

또한 과거의 모델 쇼라는 후진적 요소를 개선하고 젊은 세대와 학생 등 미래 잠재고객들에게 자동차의 본질에 집중하게 만드는 전시회가 되었다는 평가다.

‘자동차의 미래를 여는 혁신과 열정’을 주제로 한 국제컨퍼런스도 유료임에도 불구하고 1400여 명이 참가해 자동차분야 국내 포럼행사 중 최대 규모 행사가 되었다.

김용근 서울모터쇼조직위원회 위원장은 “서울모터쇼는 다른 나라 모터쇼와 차별화를 위해 자율주행차를 비롯한 첨단산업융합과 친환경이라는 글로벌 트렌드를 강화했다”며, “또한 가족친화형·체험형·교육형 전시를 확대해 서울모터쇼만의 아이덴티티를 구축하는데 자리매김 한 점에 의미를 두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앞으로도 우리나라 시장 개방 진전에 따른 신차 전시확대, 우리나라의 강점인 IT와 자동차의 융합 강화, 다양한 체험 이벤트와 즐길 거리를 보강하는 등 서울모터쇼를 계속 발전시켜나가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