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보트럭, ‘비전 2020’ 제시… 국내 상용차 업계 2위 도약 목표

[고카넷, 글·사진=남태화 기자] 볼보트럭코리아(사장 김영재)는 8일 서울 중구 동호로에 위치한 신라호텔 에메랄드홀에서 국내 판매 20주년 기념 기자간담회를 갖고, 지난 20년간의 발자취와 향후 비전을 발표했다.

김영재 볼보트럭코리아 사장은 이날 행사에서 2020년까지 연간 4000대 판매, 서비스센터 40개 이상 확충, 시장 점유율 20% 확보를 목표로 하는 ‘비전 2020’을 제시, 향후 국내 상용차 업계 2위로 자리매김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지난 20년간 국내 수입 상용차업계에서 뛰어난 성능과 내구성을 갖춘 다양한 신제품과 차별화된 고객만족 서비스와 마케팅을 통해 소비자의 성공과 동행하며 쌓아온 경험을 기반으로 향후 업계 리더로서 시장을 선도해 갈 것으로 기대했다.

이를 위해 5000대 판매에 걸리는 시간이 지속적으로 단축되는 이른바 ‘볼보트럭의 법칙’을 실현하며 내달 누적 판매 대수 2만대를 기록할 것으로 내다봤다.

볼보트럭코리아는 국내 첫 판매 10년만이 2007년 누적 판매 5000대를 기록했으며, 이후 5년만인 2012년에 누적 판매 1만대를 돌파했다. 3년이 채 안 지난 2015년에는 1만5000대를 기록하는 쾌거를 이루었다.

1997년 6월 10일 국내 첫 출고식을 가진 볼보트럭코리아는 이후 세계적인 기술력을 바탕으로 개발된 신제푸믈 통해 국내 소비자들의 신뢰를 받으며 트럭 업계를 선도해 왔다.

2016년 수입 상용차 업계 최초로 연간 판매 2000대를 돌파했으며, 최근 수입자동차협회(KAIDA)에서 공개한 자료에 의하면 올해 1월부터 4개월 연속 국내 수입 상용차 업계 내 판매 대수 1위를 유지하고 있다.

볼보트럭코리아 판매 20주년을 축하하기 위해 방한한 헬렌 멜키스트(Helene Mellquist) 볼보트럭 인터내셔널 세일즈 부문 사장은 “2016년 기준 한국은 볼보트럭이 진출해 있는 전 세계 140개국 중 매출규모 10위 안에 드는 성과를 거두었다”며, “이는 국내 고객들에게 신뢰할 수 있는 제품과 서비스를 제공하며 최적의 파트너가 되고자 했던 볼보트럭코리아의 오랜 노력을 고객들이 알아주었기 때문에 얻을 수 있었던 결과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한 “한국 시장은 매우 선진화되고 성숙한 시장이기에 지난 20년 동안 선보인 비약적인 발전과 노하우는 볼보그룹에서 커다란 자산이다”며, “뛰어난 지식과 전문성을 지닌 한국 고객들을 통한 경험을 바탕으로 아시아 트럭시장을 견인하는 리더로서 또한 글로벌 성장의 핵심으로서 볼보트럭코리아의 향후 20년 또한 매우 기대된다”고 밝혔다.

볼보트럭코리아는 이날 국내 판매 20주년을 기념해 20대 한정 판매될 모델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20대 한정 판매될 모델은 현재 대형트럭 시장에서 성능, 연비 및 안전성 등 모든 면에서 최고라는 평을 받고 있는 볼보 FH 540을 기반으로 듀얼 클러치, 다이내믹 스티어링, 세이프티 패키지가 모두 적용된 프리미엄 모델이다.

특히 유럽에서 출시된 볼보트럭 한정판 퍼포먼스 에디션 모델에 국내 판매 20주년을 기념하는 문구와 함께 퍼포먼스 블루 컬러와 스웨덴 국기를 상징하는 노란색의 경쾌한 무늬가 새겨져 있어 소장가치를 더한 점이 눈길을 끈다.

볼보트럭코리아 국내 판매 20주년 기념 20대 한정 판매 모델

또한 야외 행사장에는 국내 판매 1호 차량인 FH12 420 모델이 함께 전시돼 20주년 기념 행사의 의미를 더했다.

1997년 국내 고객 김동환씨에게 판매된 이번 전시 차량은 지난 20년간 약 250만km를 주행했으며, 별도의 엔진 수리없이 정비만 받고도 현재 무리없이 운행되고 있어 볼보트럭 제품의 내구성과 우수한 품질을 다시 한 번 증명해 보였다.

국내 판매 1호차 FH12 420 모델

이외에도 세계 최초의 탠덤 리프트 기술이 적용된 FM 500 모델과 국내 중형트럭 시장의 새로운 기준이 된 FL 280 모델이 함께 전시됐다.

세계 최초의 탠덤 리프트 기술이 적용된 FM 500 모델(우)과 국내 중형트럭 시장의 새로운 기준이 된 FL 280 모델(좌).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