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슈퍼레이스] ASA GT1 3R, 김종겸 예선 1위… 클래스 데뷔 첫 승 예고

[경기 용인, 글=남태화 기자] ASA GT1 클래스 3라운드 예선 결과 서한-퍼플 블루팀의 김종겸이 1위를 차지, 클래스 데뷔 첫 승을 예고했다.

17일 경기도 용인시에 위치한 에버랜드 스피드웨이(1랩=4.346km)에서는 ‘2017 CJ대한통운 슈퍼페이스 챔피언십’ 3전이 펼쳐졌다.

이날 진행된 ASA GT1 클래스 3라운드 예선에는 서한-퍼플 블루, 서한-퍼플 레드, 쉐보레레이싱, 쏠라이트 인디고레이싱 4개팀 8대가 출전해 경쟁을 펼쳤다.

예선은 타임트라이얼방식에 따라 30분간 1차 예선인 Q1을 진행하고, Q1 결과에 따라 상위 5대가 다시 한 번 결승전 폴 포지션을 차지하기 위한 2차 예선인 Q2를 15분간 진행한다.

30분간 진행된 Q1에서는 치열한 접전이 전개된 가운데 김종겸이 2분03초738을 기록해 1위로 Q2에 진출했으며, 서주원(쏠라이트 인디고레이싱), 장현진(서한-퍼플 블루), 김중군(서한-퍼플 레드), 최명길(쏠라이트 인디고레이싱) 순으로 Q2에 진출했다.

15분간 진행된 Q2는 타이어 관리 등의 이유로 인해 짧고 굵게 경기가 전개됐다. 경기 결과 김종겸이 2분03초267을 기록해 최종 예선 1위를 차지, 결승전 폴 포지션을 확보해 우승의 유리한 고지를 점령했다.

그 뒤로 반격을 준비하고 있는 쏠라이트 인디고레이싱 듀오 서주원과 최명길이 각각 2위와 3위를 차지했으며, 장현진과 김중군이 4위와 5위를 차지했다.

특히 김중군은 Q2에서 좋은 기록을 보이며 선전을 펼쳤으나 지난 2라운드에서 받은 엄중 경고로 인해 예선 기록 150% 페널티를 받고 그리드 배정을 받는 상황에 따라 5위로 밀려났다.

ASA GT1 클래스 3라운드 최종 예선 결과 김종겸이 1위를 차지했으며, 서주원, 최명길, 장현진, 김중군, 정회원(서한-퍼플 레드), 이재우(쉐보레레이싱), 안재모(쉐보레레이싱) 순으로 결정됐다.

ASA GT1 클래스 3라운드 결승전은 오는 18일 오후 2시에 ASA GT2 클래스와 통합전으로 진행되며, 스탠딩 스타트 방식에 따라 17랩(73.882km) 주행으로 진행된다.

한편, ‘2017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은 CJ대한통운이 2년 연속 타이틀 스폰서로 참여하고 있으며, CJ제일제당, CJ E&M, CJ CGV, CJ 오쇼핑, 현대, 캐딜락, ASA, 한국타이어, 헌터코리아, 알콘, 버커루, 랩 시리즈, 모모, J5 서스펜션이 후원사로 참여하고 있다.

사진 = 슈퍼레이스 오피셜 포토(오환, 김성배)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