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스타트업 블루시그널, ‘인피니티 랩, 스마트 모빌리티’ 참가팀 포함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한국 스타트업 ‘블루시그널’이 ‘인피니티 랩, 스마트 모빌리티’ 참가팀에 포함됐다.

인피니티 랩(INFINITI LAB)은 인피니티가 스마트 시티(Smart Cities) 및 사물인터넷(loT) 분야의 유망한 스타트업 기업을 발굴·육성하는 글로벌 프로그램으로 2015년 홍콩을 시작으로 토론토 등 세계 각지에서 진행돼 왔다.

참여 기업에게는 업계 전문가로부터의 1:1 멘토링 및 기업들 간 아이디어 교류의 기회 등이 제공된다. 심사 과정을 통해 세계 각국에서 모인 스타트업 기업 중 일부를 선정, 엑셀러레이터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이후 업계 최고의 커리큘럼을 제공하는 멘토링을 거쳐 인피니티에 최종 아이디어를 제안하는 인베스터 데모 데이에 참여할 수 있다.

올해 프로그램은 싱가포르에서 진행됐으며, 미래 운송 수단 간 연결성을 강화하는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을 찾기 위해 마련됐다. 120 여 곳 이상의 스타트업이 지원, 이 중 가장 뛰어난 잠재력을 가진 7곳이 8주 간의 심사 과정을 통해 최종 참가팀으로 선정됐다.

이들은 오는 7월부터 본격적으로 엑셀레이터(accelerator, 스타트업 육성) 프로그램에 참여한다. 그리고 10월 중 인베스터 데모 데이를 통해 최종 아이디어를 제안한다. 최종 참가팀과의 비즈니스 개발 및 시범 프로젝트 협력에 대한 세부 계획은 몇 주 내로 확정될 예정이다.

특히, 최종 7팀 중 교통 예측 솔루션을 제공하는 한국 스타트업인 블루시그널에 대한 현지 관심도가 매우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창립자인 백승태 대표는 약 20년 전 친구 아버지가 병원으로 향하는 구급차 안에서 교통 체증으로 인해 사망한 사건이 회사 설립의 배경이라고 밝혔다.

 

이와 같은 사연을 바탕으로 블루시그널은 교통 예측 솔루션 개발을 시작하게 됐으며, 현재는  한국국토정보공사와의 협력 사업 등을 통해 국내에서 급 성장 중이다.

데인 피셔(Dane Fisher) 인피니티 글로벌 사업 변화 및 브랜드(Global Business Transformation & Brand) 총괄은 “최신의 인프라를 갖추고 있는 한국에서 블루시그널은 교통 흐름 예측을 위한 최첨단 기술을 통해 전 세계의 모빌리티 공간을 진화시킬 수 있는 좋은 위치를 점했다. 블루시그널의 목표처럼 향후 몇 년 안에는 교통 정보를 미리 파악해 보다 계획적인 출퇴근이 가능하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스타트업 기업들이 한 발짝 앞서 계획한 미래의 스마트 시티에 대한 아이디어를 어떻게 현실화해 나갈 지 지켜보는 것은 매우 흥미로운 일이다. 인피니티는 그들의 아이디어가 실생활에서 이루어질 수 있도록 지원함으로써 스타트업 기업이 잠재 능력을 실현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고 말했다.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