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넥센 스피드레이싱’ 3전 25일 KIC 개최… 전반기 마지막 레이스 격전 예고

[고카넷, 글=정양찬 기자] 넥센타이어(대표이사 강호찬)가 후원하고 KSR(코리아스피드레이싱, 대표 김기혁)이 주최하는 ‘2017 넥센타이어 스피드레이싱’ 3전이 오는 25일 코리아인터내셔널서킷에서 개최된다.

이번 3전은 시즌 총 6전 중 전반기 마지막 경기에 해당, 시즌 챔피언을 차지하기 위한 각 클래스별 치열한 접전이 서킷을 더욱 뜨겁게 만들 것으로 예상된다.

GT-300, R-300, BK 원메이커는 각각 정경훈(BEAT R&D), 이동호(이레인 레이싱), 안경식(BEAT R&D)이 종합 선두주자로 나서기 시작했다.

정경훈은 GT-300 클래스에서 72점으로 가장 앞서고 있고, 그 뒤를 배선환(66점), 박휘원(64점)이 쫓고 있다. 정경훈은 개막전 우승에 이어 2라운드에서는 의무 핸디캡 수행(피트스루)에도 불구하고 5위로 차지, 가장 많은 포인트를 확보했다.

R-300 클래스에서는 이동호가 78점으로 문은일(70점)과 박용진(63)보다 한발 먼저 달리고 있다. 이동호는 1라운드 1위, 2라운드 3위의 호성적으로 드라이버 부문 챔피언 경쟁에서 유리한 고지에 올랐다.

BK-원메이커에서는 안경식(69점), 강재협(68점), 김범훈(66점)이 근소한 차이로 1~3위를 달리고 있다. 안경식은 1라운드에서는 4위로 결승선을 통과하고, 2라운드에서는 2위를 차지했다.

올 시즌 신설 클래스인 ‘핫식스-슈퍼랩’에서는 정경훈의 독주가 3라운드에서도 이어질 지 주목된다.

정경훈은 1, 2라운드에서 모두 최고 성적을 내 이 부문 종합포인트에서 경쟁자들을 크게 앞서고 있다. 정경훈이 65점, 2위 김현성이 46점이다.

핫식스 슈퍼랩은 1, 2차 시기에서 랩타임을 측정한 뒤 그 중 더 나은 랩타임을 최종 성적으로 채택해 순위를 결정한다. 서킷 출발도 시차를 두고 한 대씩 돌기 때문에 철저하게 자신과의 싸움이 중요하고, 의무 핸디캡도 없기 때문에 연승자가 쉽게 나오는 클래스다.

넥센타이어는 스프린트 레이스 및 타임트라이얼 외에도 이번 3전을 찾는 관람객을 위해 다양한 이벤트도 진행한다.

대회 당일에는 자동차 동호회 회원을 대상으로 서킷 체험 주행과 택시체험 행사가 운영되며, 레이싱모델 포토타임, 피트스탑 챌린지, 푸드트럭존도 운영한다. 또한 가족단위 관람객을 위해 어린이용 에어바운스 풀장도 운영한다.

넥센타이어 스피드레이싱 3전 경기는 25일 오후 1시 ~ 3시 네이버 스포츠를 통해 생중계되며, SBS스포츠 채널에서도 녹화 중계가 될 예정이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