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모터스포츠 마케팅 통해 유럽시장 SUV 전문기업 등극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쌍용차가 모터스포츠 마케팅을 통해 유럽시장에서 SUV 전문기업으로서의 입지를 다지고 있다.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최종식)는 5일 소형 SUV 시장을 선도하고 있는 티볼리가 스페인 오프로드 랠리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두고 있다고 밝혔다.

사륜구동 티볼리를 기반으로 한 티볼리 랠리카는 ‘2017 스페인 오프로드 랠리 챔피언십(Campeonato de Espana de Rallyes Todo Terrero)’에 참가해 현재까지 사륜구동 클래스 종합 2위를 기록 중이다.

지난 3월 스페인 예이다 피레네(Lleida Pirineus)에서 열린 시즌 첫 경기를 시작으로 11월 쿠엥카 경기까지 진행되는 스페인 오프로드 랠리 챔피언십(CERTT)은 스페인 국내 대회임에도 국제 오프로드 랠리 우승 유력자들이 대거 참여하는 주요 랠리 중 하나다.

쌍용자동차는 지난 2015년 이륜구동 티볼리 랠리카(Tivoli Rally Raid 2WD)로 대회에 처음 출전해 종합 3위 및 이륜구동 카테고리 우승을 차지한 바 있으며, 랠리의 메인 경기인 사륜구동 카테고리 참가를 위해 사륜구동 기반의 티볼리 랠리카 개조에 착수해 2016년 7월 아라곤(Aragon) 레이스에 시범 참가한 바 있다.

당시 인기에 힘입어 티볼리 랠리카는 지난 2016년 파리모터쇼에 전시돼 방문객들로부터 큰 관심을 받았다.

최근 열린 미디어 행사에는 유럽 최고 권위의 자동차 전문지인 아우토빌트(Autobild)와 탑기어(Top Gear), 스페인 국영방송 RTVE, 스페인 주류 스포츠신문 마르카(Marca) 등 16개 매체가 참석해 티볼리 랠리카의 매력적인 외형과 놀라운 성능에 찬사를 보내며 많은 분량을 할애해 티볼리 랠리카를 소개했다.

특히 스페인 비포장도로 랠리 챔피언십에서 두 차례 우승을 거머쥔 오스카 푸에르테스(Oscar Fuertes)가 보조파일럿 알베르트 카사보나(Albert Casabona)와 함께 호흡을 맞추며 2018년 지옥의 랠리로 불리는 다카르 랠리(Dakar Rally) 포디움 입성을 목표로 열띤 레이싱을 펼치고 있어 기대를 모으고 있다.

쌍용자동차는 지난 1994년 코란도 훼미리로 다카르 랠리에 첫 출전해 국산차 첫 완주 및 종합 8위라는 우수한 성적을 거뒀으며, 이후 무쏘와 카이런으로 3차례 참가해 완주 기록을 세운 바 있다.

쌍용자동차 최종식 대표이사는 “스페인 뿐 만 아니라 영국, 벨기에, 뉴질랜드 등 해외시장에서 적극적인 모터스포츠 참여 및 후원을 통해 쌍용자동차 브랜드 인지도 제고 및 SUV 전문 브랜드 이미지를 구축해 나가고 있다”며, “앞으로도 도전적이고 다양한 스포츠 마케팅 활동을 통해 해외시장에서 SUV 명가, 사륜구동의 명가로서의 입지를 다지고 글로벌 판매를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