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2017 상반기 7만345대 판매… 매출 1조6918억·영업손실 221억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최종식)가 2017년 상반기에 글로벌 시장에서 7만345대를 판매, 매출 1조6918억원, 영업손실 221억원, 당기순손실 179억원을 기록했다.

이러한 상반기 실적은 꾸준한 내수판매 성장세에도 불구하고 수출물량 감소 영향으로 판매 및 매출 실적이 전년 동기 대비 감소한 데 따른 것이다.

다만, 신차인 G4렉스턴 출시 영향으로 지난 2분기 판매 및 매출 실적이 전 분기 대비 증가하면서 분기 손익은 점차 개선추세를 나타냈다.

상반기 내수 판매는 전년 동기 대비 5.5% 증가하며 13년만에 상반기 최대실적을 기록, 쌍용차의 실적을 견인하며 8년 연속 성장세를 기록했다.

이러한 내수성장세가 전반적인 글로벌 시장 침체로 인해 전년 동기 대비 29.3%의 감소세를 보인 수출실적을 상쇄하며 상반기 판매 및 매출실적은 전년 대비 소폭 감소하는데 그쳤다.

상반기 손익 역시 판매 물량 감소와 급격한 환율 하락 등의 영향으로 221억 원의 영업손실과 179억 원의 당기 순손실을 기록했다.

그러나 2분기 손익은 G4 렉스턴 출시 영향으로 전 분기 대비 판매 및 매출이 모두 증가하면서 영업손실도 지난 1분기 155억에서 66억으로 감소하는 등 신차효과가 나타나면서 하반기 실적전망을 밝게 했다.

쌍용자동차는 소형 SUV 경쟁 심화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시장에서 선전하고 있는 티볼리가 티볼리 아머로 새롭게 탄생하며 시장에서 호평을 얻고 있고, G4 렉스턴 역시 현지 출시를 위해 8월부터 선적이 시작되는 만큼 판매물량 역시 점차 회복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최종식 대표이사는 “상반기 전반적인 글로벌 시장 침체 등의 부담으로 전년 동기 대비 둔화된 실적을 기록했다”고 평가한 뒤 “다만 올해 2분기 실적이 전 분기대비 개선된 만큼 하반기에는 신차 판매 확대를 통해 실적을 개선시켜 나가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