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2016 지속가능성 보고서’ 대상 수상… 8개 평가 부문 중 7개 부문 최고점 획득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현대자동차가 발간한 ‘2016 지속가능성 보고서’가 ‘2016 LACP 비저 어워드’ 자동차 및 부품 부문에서 대상을 수상했다.

LACP 비전 어워드(Vision Awards)는 마케팅 조사기관인 미국의 LACP(League of American Communications Professionals)가 주관하는 저명한 연차보고서 및 지속가능경영보고서 경연대회로 금년에는 약 24개국에서 1000개 가량의 작품이 출품, 상위 20%만이 수상했다.

‘현대차 2016 지속가능성 보고서’는 대상뿐만 아니라 Global Top 100 보고서 35위, 아태지역 Regional Top 80 랭킹 13위, Top 20 Korean Reports에도 이름을 올렸으며, 8개 평가 부문 중 첫 인상, 표지 디자인, 최고 경영자 메시지, 내용 구성, 재무 보고, 창의성, 내용의 명확성 등 7개 부문에서 최고 점수를 받았다.

‘현대차 지속가능성 보고서’는 고객을 비롯한 모든 이해관계자에게 지속가능경영에 대한 현대차의 메시지를 투명하게 전달한다는 취지에서 2003년부터 매년 발간됐다.

현대차는 작년 6월 ‘Road to Sustainability’라는 주제로 ‘현대차 2016 지속가능성 보고서’를 선보였으며, 가독성 향상과 정보의 선명한 전달을 위해 지속가능성 보고서를 매거진과 보고서 섹션으로 구분했다.

매거진 섹션은 아이오닉 브랜드와 프로젝트 아이오닉, 보행보조 착용로봇 개발 등 현대차가 추구하는 공유가치창출(CSV) 활동을 특집 형태로 기술해 잡지처럼 쉽고 편하게 볼 수 있도록 구성됐다.

보고서 섹션은 제품책임, 친환경, 협력사, 임직원, 지역사회 등 지속가능경영의 5대 핵심 부문을 중심으로 많은 정보 전달과 깊은 이해가 필요한 내용은 담았다.

2016 LACP 비전 어워드 관계자는 “‘현대차 2016 지속가능성 보고서’는 당사의 지속가능경영에 대한 의지와 성과를 잘 담아내는 동시에 정보 접근성을 한층 높인 구성이 돋보였으며, 글로벌 자동차기업 현대차만의 기업 아이덴티티를 창의적으로 구현한 디자인에 높은 점수를 줬다”고 밝혔다.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