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차] 지프, 안전 및 편의사양 강화한 ‘레니게이드 2.4 론지튜드 하이’ 출시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피아트 크라이슬러 코리아(대표 파블로 로쏘)는 10일 정통 SUV 브랜드 지프의 소형 SUV ‘레니게이드 론지튜드 2.4’의 사양을 업그레이드한 ‘레니게이드 2.4 론지튜드 하이’를 출시하고 본격적인 판매에 들어갔다.

새롭게 출시된 ‘레니게이드 2.4 론지튜드 하이’는 할로겐 헤드램프 대신 바이제논 헤드램프를 탑재해 야간 운전의 안전성을 더욱 높였고, 가죽 버켓 시트를 적용해 보다 고급스럽고 편안한 승차감을 제공한다.

또한, 순정 한국형 내비게이션이 탑재된 6.5인치 터치스크린을 적용해 안전성과 편의성을 높였고, 센터 콘솔 박스 내부에 추가 USB 단자를 배치해 보다 쉽고 편하게 모바일 기기를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전륜구동인 레니게이드 2.4 론지튜드 하이는 2.4 론지튜드와 동일한 2.4리터 멀티에어2 타이거샤크 가솔린 엔진을 탑재, 175마력의 최고출력과 23.5kg·m의 최대토크를 발휘한다.

또한 9단 자동변속기를 적용해 더욱 공격적인 출발과 부드러운 동력 전달을 가능하게 할 뿐만 아니라 고속에서도 낮은 대역의 RPM을 사용하므로 온로드 주행 시 보다 편안한 승차감을 제공한다.

안전 및 편의 사양에 있어서도 전자식 주차 브레이크, 어드밴스드 브레이크 어시스트, 앞좌석 열선 시트, 열선 스티어링 휠 등이 기본 적용된다.

지프 레니게이드 2.4 론지튜드 하이의 국내 판매 가격은 부가세 포함해 3580만원이다.

파블로 로쏘 사장은 “지프 레니게이드는 올해 7월까지 1,033대가 판매되며 수입 소형 SUV 시장 1위를 달릴 만큼 많은 인기를 끌고 있는 모델”이라며, “사양이 한층 업그레이드된 레니게이드 2.4 론지튜드 하이는 보다 고급스럽고 편안한 소형 SUV를 원하는 고객을 만족시켜 지프의 소형 SUV 시장 점유율을 더욱 높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프 레니게이드 2.4 론지튜드 하이 출시에 따라 국내 판매 중인 지프 레니게이드 라인업은 론지튜드 2.4, 론지튜드 2.0 AWD, 리미티드 2.0 AWD, 트레일호크 2.0 AWD 등 총 5개 트림으로 확대돼 소비자 선택의 폭이 넓어졌다.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