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엔카, 국산차 레이·수입차 E-클래스 가장 빨리 팔린다!

[고카넷, 글=정양찬 기자] SK엔카닷컴(대표 김상범)은 23일 SK엔카 홈페이지에서 판매 완료된 중고차 매물의 평균 판매 기간을 조사한 결과 국산차는 기아자동차 레이, 수입차는 벤츠 E-클래스가 가장 빨리 팔린 모델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번 조사는 SK엔카 홈페이지에서 최근 두 달 동안 국산차 100대 이상, 수입차 50대 이상 판매 완료된 모델의 평균 판매 기간을 조사해 진행됐다.

국산 중고차에서는 기아자동차 레이 2016년식이 평균 판매 기간 16.37일을 기록해 가장 빨리 팔리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기아자동차의 신형 쏘렌토와 신형 모닝이 각각 17.89일과 18.12일의 평균 판매 기간을 기록하며 뒤를 이었다.

특히 1위를 차지한 기아자동차 레이는 2012년식, 2015년식도 경차 판매 기간 순위에서 3위와 4위를 기록하며 연식을 불문하고 소비자로부터 높은 인기를 얻는 것으로 나타났다.

수입 중고차에서는 벤츠 E-클래스 2017년식이 13.22일의 평균 판매 기간을 기록하며 가장 빨리 팔리는 모델로 나타났으며, 폭스바겐 티구안 2014년식(18.36일)과 2015년식(18.78일)이 각각 2위와 3위를 차지했다.

1위를 차지한 벤츠 E-클래스는 2016년식 역시 중형차 판매 기간 순위에서 2위를 기록하며 신차 시장에서의 높은 인기를 중고차 시장에서도 이어가고 있다.

차종별로 살펴보면 경차에서는 기아자동차 레이, 준중형차에서는 아우디 뉴 A4, 중형차에서는 벤츠 E-클래스, 대형차에서는 그랜저 HG, SUV에서는 폭스바겐 뉴 티구안, RV에서는 올 뉴 카니발이 각각의 차종별 순위권에서 연식에 상관없이 높은 인기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SK엔카 박홍규 사업총괄본부장은 “여름철은 휴가 비용으로 가계 지출이 많아져 중고차 시장은 전통적인 비수기에 속하지만 국산차의 경우 가격이 상대적으로 저렴한 경차 위주로 거래가 활발했다”며, “수입차의 경우 국산차에 비해 감가율이 상대적으로 높기 때문에 최근 연식의 모델을 보다 저렴하게 구입하고자 하는 소비자로부터 인기가 높다”고 말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