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라리, 신형 V8 컨버터블 GT 스포츠카 ‘포르토피노’ 이미지 공개

[고카넷, 글=정양찬 기자] 페라리가 스포티함과 편안한 승차감을 동시에 지닌 신형 V8 컨버터블 GT 스포츠카 ‘포르토피노’ 이미지를 공개했다.

특별히 이번 모델에는 이탈리아 명소 중 하나로 손꼽히는 도시 포르토피노(Portofino)의 이름이 붙여졌으며, 이에 맞춰 새 모델은 우아함 품격과 스포티함, 그리고 절제된 고급스러움이 아름다운 항구 도시이자 인기 여행지인 프로토피노와 닮아 있다.

페라리 포르토피노의 런칭 컬러 역시 이 아름다운 항구도시를 본떠 ‘로쏘 포르토피노(Rosso Portofino)라고 이름 지어졌다.

페라리 포르토피노는 배기량 3,855cc의 V8 터보 엔진을 장착해 600마력의 최고출력과 77.5kg·m의 최대토크를 발휘하며, 정지 상태에서 100km/h까지 가속하는데 걸리는 시간은 3.5초이다.

특히 접이식 하드톱, 넓은 트렁크 공간과 여유 있는 운전석, 2+시트 배치 등의 특징을 지녀 가까운 여행에 안성맞춤이다.

페라리 포르토피노는 신기술 도입을 통해 새시와 차체의 비틀림 강성은 증가한 반면 전체 무게는 줄어, 이전 모델인 캘리포니아 T에 비해 눈에 띄게 경량화되었다는 특징을 가진다.

페라리 포르토피노는 자동차 페라리 라인업 최초로 3세대 전자식 차동제한장치(E-Diff3)와 주행안정장치, F1 트랙션컨트롤(F1-Trac)이 적용되었는데, 이는 한계 상황에서 자동차의 기계적인 그립과 조절 능력을 향상시킨다.

또한 GT카로는 최초로 전자식 파워스티어링(EPS)이 적용됐으며, 함께 탑재된 3세대 전자식 차동제한장치(E-Diff3)을 통해 7%의 조향비 감소를 이뤄 안정성은 유지하면서 반응성은 더욱 증가했다.

불규칙한 노면의 접지력을 증가시키는 동시에 흔들림을 감소시키는 듀얼 코일 기술로 강화된 자기유동식 제동 장치(SCM-E)는 역동적인 속도감을 즐길 수 있는 빼어난 승차감을 제공한다.

페라리 디자인 센터는 매끄러운 실루엣에 우아함과 역동성을 더해 스포티함을 두드러지게 함으로써 투 박스 패스트백 형태의 공격적인 스타일로 전례 없는 접이식 하드톱 쿠페 컨버터블을 디자인했다.

차 전면에 위치한 곡선 모양의 라디에이터 그릴은 가로 모양의 풀-LED 헤드라이트로 더욱 돋보이며, 항력 감소를 위해 앞면 휠 아치로 흡입돼 측면을 따라 배출되는 페라리의 혁신적인 공기 흡입구는 헤드라이트 가장자리의 안쪽으로 보이지 않게 가렸다.

후면의 경우 후미등의 간격을 넓혀 한층 강화된 스포티함을 강조했으며, 이를 통해 경량화된 새로운 접이식 하드톱(RHT)의 탑재 공간이 차체 후면에 깔끔하게 배치됐다.

또 하나의 주목할만한 특징은 편안한 승차감과 실용성이다. 이를 위해 페라리 포르토피노는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의 10.2인치 터치스크린, 일반 주행과 오픈톱 주행 두 경우 모두 탑승자의 편안함을 증가시키는 ‘에어컨 시스템’, 새로운 스티어링 휠, 뒷좌석 탑승자의 공간(leg room)을 넓혀주는 18개 방향 전자 조절식 좌석, 패신저 디스플레이 등을 갖췄다.

또한 신형 윈드 디플렉터(wind deflector)를 통해 오픈톱 주행 시 차체 내부의 공기흐름을 30% 감소시켰고 공기역학에 의해 발생하는 소음도 크게 줄였다.

페라리는 오는 9월 개최되는 프랑크푸르트 국제 모터쇼에서 포르토피노 실물을 세계 최초로 공개할 예정이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