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슈퍼챌린지] 슈퍼 아베오 4R, 이인용 2연승 질주… 시즌 챔피언까지 단 1경기

[고카넷, 강원 인제=남태화 기자] 쉐보레 아베오 원메이크 레이스인 슈퍼 아베오(Super Aveo) 4라운드 결과 이인용(JNM 레이싱)이 우승을 차지, 2연승 질주를 이어갔다.

지난 17일 강원도 인제군에 위치한 인제스피디움 풀코스(1랩=3.908km)에서 진행된 ‘2017 엑스타 슈퍼챌린지 4전’ 슈퍼 아베오 클래스 4라운드 결승에는 12대가 출전해 경쟁을 펼쳤다.

지난 3라운드에서는 예선 기록이 비슷하다는 이유로 슈퍼 100 클래스와 혼합 그리드 정렬을 통해 통합 결승전을 진행했다.

하지만 이번 4라운드에서는 참가 드라이버들의 요청에 따라 레이스 포맷이 다시 변경돼 스프린트 최상위 클래스인 슈퍼 300 클래스와 통합 결승전을 진행했으며, 스탠딩 스타트 방식에 따라 12랩(46.896km) 주행으로 진행됐다.

슈퍼 300 클래스와 통합 결승전으로 진행됨에 따라 슈퍼 아베오 클래스 그리드는 슈퍼 300 클래스가 선행 그리드에 정렬한 후 3~4개 그리드를 비워 놓은 상태에서 그리드 정렬이 이뤄졌다.

가장 앞선 그리드에는 예선 1위를 차지한 이인용이 자리해 시즌 세 번째 우승을 노렸다. 이인용은 지난 3라운드 우승으로 예선 기록에 타임 핸디캡 1초를 가산 후 그리드 정렬이 됐음에도 불구하고 다른 참가 드라이버 보다 약 2초 빠른 랩타임으로 가장 앞선 그리드를 차지하게 됐다.

클래스 두 번째 그리드에는 이재범(라온 레이싱)이 위치해 시즌 첫 우승 사냥에 도전했으며, 그 뒤로 이동휘(VULCAN), 유영선(ART 레이스몰), 최성우(라온 레이싱), 신진웅(챔피언루브_인투레이싱), 김영민(ART 레이스몰), 정인승(GOM’S 레이스몰) 순으로 위치해 우승을 노렸다.

결승전 스타트와 동시에 가장 앞선 그리드에서 출발한 이인용이 빠른 스타트로 클래스 리더로 나섰다. 이후 이인용은 랩을 거듭하면서 2위권과 거리를 조금씩 벌려 나가기 시작했으며, 독주 체제를 형성해 나갔다.

그 뒤로 이동휘가 추격을 전개했으나 역부족이었으며, 3위권에서는 유영선을 필두로 이재범, 김영민, 최성우가 접전을 펼쳤다.

레이스는 중반을 지나 후반으로 들어가는 초입에 SC 상황이 발생하면서 새로운 국면으로 접어 드는 듯 했다. 하지만 9랩에서 재개된 경기에서 순위 변동은 일어나지 않았다.

결국 경기 초반부터 내내 승기를 잡은 이인용이 클래스 가장 먼저 체커기를 받으며, 지난 3라운드에 이어 2연승 질주를 이어가게 됐다.

이동휘는 지난 3라운드에 이어 2경기 연속 2위를 차지하며 성장세를 보였으며, 3위권 접전에서 승리한 유영선이 세 번째로 체커기를 받아 포디움 남은 한 자리에 올랐다.

그 뒤로 이재범, 최성우, 김영민, 정인승, 박세철(S12 모터스), 함승완(라온 레이싱), 석현호(라온 레이싱) 순으로 Top10을 차지했다.

슈퍼 아베오 클래스 4라운드 결과 시즌 드라이버 부문에서는 시즌 3승을 차지한 이인용이 73점을 획득해 유영선을 6점 차이로 제치고 종합 1위 자리를 탈환, 시즌 챔피언에 한 걸음 먼저 다가섰다.

이번 4라운드에서 2위를 차지한 이동휘는 19점을 추가해 52점으로 김영민(51점), 이재범(51점), 박세철(46점)을 제치고 종합 3위로 올라섰으며,

그 뒤로 정인승(27점), 석현호(26점), 최성우(24점), 심정민(20점) 순으로 Top10에 이름을 올렸다.

슈퍼 아베오 클래스 5라운드는 시즌 챔피언을 결정짓는 최종전으로 진행되며, 오는 10월 15일 인제스피디움에서 진행되는 ‘2017 엑스타 슈퍼챌린지 5전’에서 펼쳐질 예정이다.

사진 = 슈퍼챌린지 오피셜포토(오환)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