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슈퍼챌린지] 챌린지 200 4R, 유재광 우승… 시즌 네 번째 우승자 탄생

[고카넷, 강원 인제=남태화 기자] 챌린지 200 클래스 4라운드 결과 유재광(명인카오디오)이 우승, 지난 3라운드에서 실격으로 날려버렸던 우승컵을 다시 찾아와 아쉬움을 떨쳐냈다.

지난 17일 강원도 인제군에 위치한 인제스피디움 풀코스(1랩=3.908km)에서 진행된 ‘2017 엑스타 슈퍼챌린지 4전’ 챌린지 200 클래스 4라운드에는 10대가 출전해 경쟁을 펼쳤다.

타임트라이얼 경기인 챌린지 200(Challenge 200)은 총 두 번의 시기별로 베스트랩 순위에 따라 포인트를 부여한 후 최종 포인트를 합산해 순위를 결정한다.

최종 포인트를 합산했을 때 동률이 발생할 경우에는 1차와 2차 주행에서 기록한 베스트랩을 비교해 빠른 순으로 순위를 결정한다.

포인트는 각 시기별로 1위에게 10점을 부여하며, 차등 순위부터 내림차순으로 1점씩 차감해 부여한다. 또한 10위 이하는 모두 1점을 부여하며, 기록이 없는 경우에는 0점 처리된다.

챌린지 200 클래스 4라운드는 단독 주행으로 진행됐으며, 20분씩 두 차례에 걸쳐 기록 경쟁일 펼쳐졌다.

쉐보레 아베오 1.4T로 출전한 유재광은 1차 주행에서 1분54초719를 기록한데 이어 2차 주행에서도 1분54초349를 기록, 2번의 시기에서 모두 1위를 차지해 완벽하게 경기를 제압하며 우승을 차지했다.

유재광은 이번 4라운드 우승으로 챌린지 200 클래스에서 양우람(MAIM, 1라운드), 김양호(챔피언루브_인투레이싱, 2라운드), 김경집(VULCAN, 3라운드)에 이어 시즌 네 번째 우승 주인공에 등극했다.

2위는 MINI 쿠퍼 S로 출전해 1차 주행 1분56초883, 2차 주행 1분56초685를 기록한 양우람(MAIM)이 차지했으며, 현대 벨로스터 터보로 출전한 김경집(VULCAN)이 1차 주행 1분57초075, 2차 주행 1분56초701을 기록해 3위를 차지했다.

그 뒤로 조한철(MAIM, MINI JCW), 양지역(인치업매니아, 현대 아반떼스포츠), 김현우(MiM 레이싱, MINI 쿠퍼), 박관철(베스트메이크, 현대 아반떼스포츠), 강동현(MAIM, MINI JCW), 이주엽(MiM 레이싱, MINI JCW), 김준호(디스토리, 현대 아반떼스포츠) 순으로 결정놨다.

챌린지 200 클래스 4라운드 결과 시즌 드라이버 부문에서는 2위를 차지한 양우람이 19점을 추가해 69점으로 종합 1위를 유지했으며, 3위를 차지한 김경집이 16점을 추가해 61점으로 종합 2위를 유지했다.

양우람과 김경집의 점수 차이는 8점으로 시즌 최종전에서 드라이버 부문 챔피언이 확정될 것으로 예상돼 더욱 치열한 기록 경쟁이 예상된다.

종합 3위는 8위를 차지한 강동현(35점)이 차지했으며, 4위를 차지한 조한철(32점)이 종합 4위로 올라섰다. 우승을 차지한 유재광(23점)은 종합 9위에 랭크됐다.

시즌 챔피언이 결정될 챌린지 200 클래스 5라운드는 오는 10월 15일 인제스피디움에서 진행되는 시즌 최종전인 ‘2017 엑스타 슈퍼챌린지 5전’에서 펼쳐질 예정이다.

사진 = 슈퍼챌린지 오피셜 포토(오환)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