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차, 9월 2만6182대 판매… 내수 전년 대비 20.2% 감소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르노삼성자동차(대표이사 박동훈)가 9월 한 달 동안 글로벌 시장에서 2만6182대를 판매, 전년 동월 대비 93.1% 증가했다.

내수 시장에서는 7362대를 판매 전년 동월 대비 20.2% 감소했으나, 수출에 있어서는 SM6, QM6, 로그의 선전에 힘입어 역대 최다인 1만8820대를 기록해 전년 동월 대비 334.1% 증가했다.

내수 판매는 지난해 같은 달 주력 신차들의 판매 호조에 따른 기저효과로 전년 동기 대비 크게 감소했다. 다만, 전월과 비교해서는 5.2% 늘었다. 내수 판매가 다소 반등을 보인 데에는 지난달 출시한 틈새시장 공략 모델들의 활약이 컸다.

우선, 지난달 1일 출시한 QM6의 가솔린 모델 QM6 GDe가 디젤 일색인 중형 SUV 시장에서 반향을 일으키며 1,426대가 판매됐다. 이로써 디젤 모델을 포함한 QM6 총 판매는 전달보다 54.2%가 늘어난 2,468대를 기록했다.

또 이어서 출시한 SM5 2018년형이 대폭 강화된 상품성과 높은 가격 경쟁력을 무기로 중형차 시장에서 빠른 반응을 이끌어내 총 855대가 판매되면서 전년 동기보다 212% 뛰었다.

SM5 2018년형은 최고급 가죽시트, 앞좌석 파워 및 통풍시트, 좌·우 독립 풀오토 에어컨 등 고급사양을 가격 변동 없이 적용해 상품성을 극대화했다. 동급 중형차는 물론 준중형 차에 준하는 높은 가격 경쟁력을 확보해 르노삼성차의 차별화 전략 대표 차량으로 재탄생했다.

수출은 대표차종인 닛산 로그가 1만2000만대가 판매됐다. 지난해 같은 달 연식변경에 따른 생산 급감으로 인해 3,127대만 수출해 지난달 상대적으로 일시적 증가 효과를 봤다.

또한 르노삼성차 주도로 개발돼 80여개국으로 수출하는 글로벌 SUV QM6(수출명 콜레오스)는 5,459대가 판매됐으며, 본격적인 해외 시장 공략에 나선 SM6(수출명 탈리스만) 역시 전달보다 41.4% 늘린 1,331대를 해외에 판매했다.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