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i30 N TCR’ 성공적 데뷔… 성능 업그레이드 후 올해 말 판매

[고카넷, 글=남태화 기자] 현대자동차의 첫 판매용 서킷 경주차 ‘i30 N TCR’이 성공적인 데뷔 무대를 가졌다.

i30 N 기반의 경주차 ‘i30 N TCR’은 지난 6일부터 8일까지 중국 저장성에 위치한 저장 인터내셔널 서킷(Zhejiang International Circuit)에서 열린 TCR 인터내셔널 시리즈에 첫 출전, 아이디 RS3 LMS, 폭스바겐 골프 GTi, 혼다 시빅 Type R 등과 경쟁을 펼쳤다.

경기 결과 i30 N TCR 2대는 7일 진행된 레이스1에서 각각 우승과 12위를 차지한 데 이어 8일 진행된 레이스2에서 4위와 6위를 달성하는 등 상위권 성적을 거뒀다.

이번 대회에 출전한 ‘i30 N TCR’은 2년 연속 뉘르부르크링 24시 내구레이스 완주에 성공한 바 있는 ‘i30 N’을 기반으로 개발됐다.

특히 2.0리터 터보 직분사 엔진을 경주용으로 튜닝해 최고출력이 약 330마력에 달하며, 6단 시퀀셜 기어를 적용해 양산차 기반 경주차 클래스에서 최고 수준의 성능을 갖췄다.

또한 경력이 20년 이상의 베테랑 드라이버 가브리엘 타퀴니(이탈리아)와 알란 메뉴(스위스)가 ‘i30 N TCR’ 드라이버로 참가했다.

현대차는 이번 대회를 통해 얻은 다양한 실전 데이터를 바탕으로 성능을 더욱 업그레이드해 올해 말부터 전세계 프로 레이싱팀을 대상으로 판매할 계획이며, 이번 대회 경험은 경주차와 고성능차는 물론 일반차 개발에도 활용될 예정이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이번 대회 출전은 첫 판매용 서킷 경주차의 공식 데뷔 그 이상의 의미가 있다”며, “대한민국 대표 자동차 브랜드로써 고성능차와 서킷용 경주차를 개발하고 경주차대회에 지속 출전해 우리나라에서도 모터스포츠 저변을 확대하기 위한 노력”이라고 말했다.

한편  ‘i30 N TCR’은 양산차 기반 레이싱 대회 중 하나인 ‘TCR(Touring Car Race)’ 대회를 위한 경주차이며, 대회는 인터내셔널 시리즈(International Series), 지역 시리즈(Regional Series), 국가 시리즈(National Series)로 구성되어 있다.

그 중 최고 수준의 리그인 TCR 인터내셔널 시리즈는 연간 총 10회 개최되고 이중 중국 경기는 9번째 경기다.

 

남태화 편집장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