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모토라드, 경량급 전천후 모터사이클 ‘신형 G 310 GS’ 출시

[고카넷, 글=김재정 기자] BMW 그룹 코리아(대표 김효준)의 모터사이클 부문인 BMW 모토라드가 경량급 온·오프로드 모터사이클인 ‘신형 G 310 GS’를 국내 공식 출시하고, 본격적인 시판에 들어갔다.

신형 G 310 GS는 강력한 주행 성능과 낮은 연료 소모, 편안한 시팅 포지션으로 어떠한 도로에서도 누구나 쉽게 어드벤처 라이딩을 즐길 수 있는 전천후 모터사이클이다.

BMW 모토라드의 독보적인 엔듀로 기술을 고스란히 적용해 500cc 이하 경량급 세그먼트에서도 GS 모델 특유의 강력한 성능과 활용성을 보여준다.

또한 가벼운 중량을 통해 도심에서는 민첩하고, 날렵한 주행 성능을 자랑하며, 거친 오프로드 코스에서는 강력한 힘을 발휘한다.

신형 G 310 GS는 앞서 출시한 G 310 R과 동일한 배기량 313cc의 수랭식 단기통 엔진을 탑재해 34마력의 최고출력과 2.9kg·m의 최대토크를 발휘하며, 169.5kg의 가벼운 공차중량을 통해 더욱 역동적인 성능을 구현했다.

외관 디자인에 있어서 신형 G 310 GS는 GS 특유의 인상적인 디자인과 인체공학적 설계로 강력한 존재감을 보여주는 동시에 안락하고, 편안한 주행을 선사한다.

높은 프런트 펜더와 날렵한 측면 라인, 높게 치솟은 후방부는 GS 모델의 전형적인 디자인 특징을 보여주며, 강렬한 컬러는 한눈에 시선을 사로잡는 강력한 존재감을 선사한다.

또한 편안하고 손쉬운 주행을 위해 시트는 820mm에서 850mm까지 높이 조절이 가능하며, 라이더들의 다양한 신체 조건을 고려해 모든 스위치와 버튼은 안전하고, 간편하게 조작할 수 있도록 배치했다.

이외에도 튼튼한 튜블러 스틸 프레임, 19인치 앞바퀴에 적용된 업사이드-다운 포크와 후방의 알루미늄 스윙암으로 높은 수준의 주행 안전성, 정확한 스티어링 반응, 우수한 핸들링을 갖추고 있다.

신형 G 310 GS는 상위 모델들과 마찬가지로 ABS 등 고급 옵션들을 기본 장착하고 있다.

특히 강력한 브레이크 시스템과 2채널 ABS를 조합한 것이 특징으로 가벼운 오프로드 지형을 주행할 때는 버튼으로 간편하게 ABS 기능을 끌 수도 있다.

또한 전륜에는 래디얼 마운트 4-피스톤 고정 캘리퍼와 300mm 브레이크 디스크를 제공하며, 후륜은 2-피스톤 부동형 캘리퍼가 장착된 240mm 직경의 싱글 디스크 브레이크로 효과적인 감속을 보장한다.

인스트루먼트 클러스터는 우수한 선명도와 다양한 정보를 제공하는 대형 액정 디스플레이(LCD)를 제공하며, BMW 모토라드의 다양한 개별 맞춤 액세서리 옵션도 선택 가능하다.

BMW 신형 G 310 GS의 국내 판매 가격은 모두 부가세 포함해 레이싱 레드와 코스믹 블랙이 715만원, 스페셜컬러인 펄 화이트 메탈릭이 725만원이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